트렌비, 2년새 5배 고속성장…누적 거래액 700억 돌파
상태바
트렌비, 2년새 5배 고속성장…누적 거래액 700억 돌파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2.1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트렌비는 지난해 실적분석 결과 2019년 총 거래액이 451억원으로 창립 첫 해인 2017년 91억 대비 5배의 급성장을 이뤘으며, 누적 거래액은 700억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월간 순 이용자(MAU) 또한 2017년 32만 규모에서 2019년 12월 기준 195만으로 6배 증가했으며, 올해 들어서는 2020년 1월 한 달 동안에만 거래액 70억원, MAU 250만을 기록하는 등 견고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트렌비는 인공지능(AI) 솔루션이 전 세계 최저가 제품을 찾아 가격비교를 투명하게 보여주고 정품 인증까지 책임지는 플랫폼 서비스로 동종의 국내 서비스 중 가장 많은 80만개 이상의 제품수를 확보하고 있으며, 매일 전세계 주요 브랜드의 세일 정보를 스캐닝하는 ‘세일스캐너’ 메뉴를 통해 최대 90%가 넘는 초특급 할인 정보도 가장 빠르게 선보이고 있다.

트렌비가 제공하는 브랜드는 구찌, 루이비통, 입생로랑, 프라다, 샤넬, 에르메스, 몽클레어, 막스마라, 버버리, 산드로 등 5000여 개이며, 특히 국내에서 인기가 많지만 온라인 구매가 쉽지 않은 고야드, 셀린느 등의 상품도 폭 넓게 제공하고 있어 국내 패셔니스타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환율, 관부가세, 배송비, AS 등을 모두 아우르는 서비스를 제공하여, 통상 직구구매시 예기치 못한 추가 비용을 물게 되거나 여러 사이트를 별도로 가입해 배송 상황을 관리해야 하는 번거로운 과정 없이 원스톱으로 편리하게 명품 구매가 가능하다.

트렌비는 믿을 수 있는 제품 공급을 위해 일반 오픈마켓 방식의 직구서비스들과 달리 제품 하나하나를 트렌비의 공신력 있는 이름으로 제공한다. 판매되는 모든 제품은 런던, 파리 등 명품 브랜드 오프라인 매장이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된 상품들로, 정품이 아닐 경우 구매가의 200%를 배상해 주는 엄격한 정책을 도입하고 있다. 이와 같은 프로세스를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트렌비는 상품소싱, 큐레이션, 정품검수 전문가들로 구성된 영국, 독일, 미국 법인을 운영 중이기도 하다. 해외 법인 직원수는 50여명으로 100여명에 가까운 트렌비 전 직원의 절반 규모에 달한다.

박경훈 트렌비 대표는 “한국의 명품 시장은 전 세계에서 8위권 내에 들 정도로 시장이 발달해 있지만, 그에 비해 온라인 전환이 늦어 디지털 명품 시장이 10% 미만에 불과한 상황”이라며 “트렌비는 국내와 해외 현지 시장 모두에 능통한 플랫폼 사업자이자 패션테크 기업으로서 명품 시장에 만연했던 고질적인 문제들을 앞장서 해소하고 이를 통해 명품 생태계에 새로운 에너지와 비전을 불어넣는 대표 서비스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