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기자회견] 이정은 “국내로 충분…할리우드 안 가도 돼”
상태바
[기생충 기자회견] 이정은 “국내로 충분…할리우드 안 가도 돼”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2.1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하영 기자]
1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 (왼쪽부터) 배우 박명훈, 장혜진, 이정은. [사진=이하영 기자]
[사진=이하영 기자]
1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 (왼쪽부터) 배우 장혜진, 이정은, 박소담. [사진=이하영 기자]
[사진=이하영 기자]
1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 배우 이정은. [사진=이하영 기자]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배우 이정은이 할리우드 진출과 관련해 소감을 밝혔다.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 4관왕 쾌거를 거둔 것을 기념해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기자회견에는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이선균‧조여정‧박소담‧이정은‧장혜진‧박명훈과 곽신애 바른손이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등이 참여했다.

이날 이정은은 할리우드 진출여부를 묻는 질문에 “좋은 기회가 있으면 하겠다”면서도 “국내에서 찍어도 되는 걸 보니 굳이 할리우드 안 가도 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주변을 폭소케 했다.

그러면서 영어 인터뷰 관련해 “배우가 감독님을 소개해야 하는데 저 밖에 없어 밤 새워 외웠다”며 “영어 외우느라 너무 힘들었다”고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봉 감독은 “너무 멋졌다”며 웃음으로 화답했다. 또 미국에서는 국내보다 ‘기생충’에서 이정은이 맡은 문광 역의 인기가 없다는 말에 봉 감독 설명도 이어졌다.

봉 감독은 “‘오리지날 하우스 키퍼가 늦은 밤에 벨을 누른 순간 모든 것이 뒤바뀌었다’는 말이 돌 정도로 조여정 만큼 이정은도 화제였다”며 “영화제 중 톰행크스 부부와 만났는데 이정은 배우를 매우 반가워하며 질문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