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기자회견] 송강호 “칸에서 봉감독 너무 때려 갈비뼈 실금…아카데미서 자제했다”
상태바
[기생충 기자회견] 송강호 “칸에서 봉감독 너무 때려 갈비뼈 실금…아카데미서 자제했다”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2.19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 (왼쪽부터) 배우 박소담, 이정은, 송강호. [사진=이하영 기자]
1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 (왼쪽부터) 배우 박소담, 이정은, 송강호. [사진=이하영 기자]
[사진=이하영 기자]
1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 (왼쪽부터) 배우 송강호, 봉준호 감독. [사진=이하영 기자]
[사진=이하영 기자]
1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 (왼쪽부터) 배우 송강호, 봉준호 감독. [사진=이하영 기자]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아카데미 시상식 내내 봉준호 감독 옆을 지키던 배우 송강호가 기쁨을 자제한 사연을 공개했다.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 4관왕 쾌거를 거둔 것을 기념해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기자회견에는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이선균‧조여정‧박소담‧이정은‧장혜진‧박명훈과 곽신애 바른손이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등이 참여했다.

이날 사회자로 참여한 박경림은 송강호에게 “‘패러사이트(기생충)’이라고 발표했을 때 느낌이 어땠느냐?”라고 질문을 던졌다.

송강호는 “그때 (중계 화면에) 계속 제 얼굴이 나왔는데 잘 보시면 굉장히 자제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왜냐하면 칸영화제에서 너무 과도하게 (기뻐)하는 바람에 감독님 갈비뼈에 실금이 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어 “그래서 이번에는 얼굴 위주로 (기쁨을 표현) 했다”며 “어쩔 때는 뺨을 때리고, 어떤 때는 뒷목을 잡기도 하는 등 갈비뼈만은 피해가기 위해 굉장히 자제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송강호는 할리우드 러브콜이 있냐는 질문에도 “할리우드 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일이 없다”며 “국내에서라도 일이 들어왔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오스카 캠페인에 봉준호 감독과 함께 참여하게 된 소감으로는 “내가 아니라 타인이 얼마나 대단한가 느낄 수 있는 과정이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