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기자회견] 봉준호 “동상‧생가 보존 얘기…다 지나가리라 생각한다”
상태바
[기생충 기자회견] 봉준호 “동상‧생가 보존 얘기…다 지나가리라 생각한다”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2.19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하영 기자]
1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 (왼쪽부터) 배우 송강호, 봉준호 감독,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사진=이하영 기자]
[사진=이하영 기자]
1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 (왼쪽부터) 배우 박소담, 송강호, 봉준호 감독.  [사진=이하영 기자]
[사진=이하영 기자]
1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 (왼쪽부터) 배우 박소담, 송강호, 봉준호 감독.  [사진=이하영 기자]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기생충’ 오스카 4관왕 수상 주역 봉준호 감독이 최근 정치권에서 나오고 있는 동상 건립 등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 4관왕 쾌거를 거둔 것을 기념해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기자회견에는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이선균‧조여정‧박소담‧이정은‧장혜진‧박명훈과 곽신애 바른손이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등이 참여했다.

이날 봉준호 감독은 자신의 동상 및 생가 보존 등과 관련 “기사를 봤다. (웃음) 그런 얘기는 제가 죽은 후에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이 모든 일이 다 지나가리란 생각으로 넘겼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 ‘포스트 봉준호’ 등 관련법 제정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봉 감독은 “해외에서 한국 영화 산업 특유의 활기에 대해 질문을 받는다”며 “(첫 작품인)‘플란다스의 개’와 같은 시나리오 등으로 현재 투자 받기는 힘들다고 본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한국 영화가 지난 20여년간 눈부신 발전을 했으나 독립영화가 점점 산업으로 흡수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2000년대 초반 독립영화와 산업영화 (긍정적 의미의) 상호침투가 있었다”며 한국 영화계 현 상황을 ‘고민할 지점’으로 지칭하기도 했다.

또 “1980~1990년대 홍콩 영화 산업이 어떻게 쇠퇴했는지에 대한 기억이 있다”며 “그런 길을 걷지 않으려면 모험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 도전적인 영화들을 산업이 껴안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