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라이프생명-여성가족부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협약
상태바
메트라이프생명-여성가족부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협약
  • 전상현 기자
  • 승인 2020.02.19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트라이프생명]
[사진=메트라이프생명]

[이뉴스투데이 전상현 기자] 메트라이프생명은 지난 18일 서울 광화문 소재 정부서울청사에서 여성가족부와 기업 내 성별 다양성 제고를 위한 실천과제를 담은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메트라이프생명과 여성가족부는 기업 내 성평등한 조직문화와 리더십의 성별다양성이 기업의 경쟁력과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고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특히 여성 인재를 고위 관리직으로 육성하고 일과 생활의 균형을 지원하는 주요 제도를 마련하는 내용들이 포함됐다.

현재 메트라이프생명의 여성 임원 비율은 31%이다. 국내 주요 금융사들의 여성 임원 비율이 평균 6.3%(2020년 1월 기준)로 여전히 두 자릿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과 비교하면 월등히 높은 수치다. 

이번 협약을 통해 메트라이프생명은 오는 2022년까지 여성임원 뿐만 아니라 중간관리직인 팀장·부장급에서도 여성 비율을 현재 25%에서 30% 수준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메트라이프생명은 이와 함께 여성 인재 육성 및 일과 생활의 균형을 지원하는 다양한 제도들을 운영한다. △여성네트워크 운영 및 커미티 구성 △다양성과 포용의 조직문화 확산 △가족친화적 문화 형성을 위한 활동 운영 △여성리더 육성 프로그램 운영 △남성 육아월 제도 신설 등을 통해 성별균형 포용성장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사장은 협약식에서 "글로벌 금융사로서 '다양성과 포용성'의 가치를 중시하며 차별 없는 리더 육성 환경을 구축해온 결과 2016년부터 30%가 넘는 여성 임원 비율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회사 내 성별 다양성을 보다 높여 나갈 수 있도록 우수사례를 도입하고 전파하는데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