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재단, 내부 갈등 ‘몸살’…“비리 백화점이다” vs “터무니없는 음해”
상태바
창의재단, 내부 갈등 ‘몸살’…“비리 백화점이다” vs “터무니없는 음해”
靑 국민청원, 비위 사실 고발글 등장…“안성진 이사장, 비리 천태만상”
재단 “내부에 불만을 품은 직원이 퍼트린 허위 사실…전혀 근거 없다”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2.18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한국과학창의재단이 때 아닌 내부 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재단의 비리를 고발하고 조사와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온 가운데 재단 측은 “음해성 청원이다.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기 때문이다. 

18일 한 제보자는 본지에 한국과학창의재단이 각종 비리를 저지르고 있다고 제보했다. 이 제보자는 해당 제보 내용을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올렸다고 설명했다. 

제보 내용에 따르면 안성진 재단 이사장은 학회 지인인 A모 교수를 단장 채용 과정에서 사전에 낙점하고 채용을 진행했다. 이밖에 신입사원 채용에서도 특정 연구원의 점수를 조작해 부정합격을 시켰으며 특정 업체나 학회에 사업을 몰아주고 이사장 공직서 대필, 재단 자산의 개인적 유용 등 각종 비리를 저질렀다. 

특히 재단 간부가 술자리에서 여직원을 성희롱 했다는 내용도 담겨져 있다. 이 같은 내용이 적힌 청와대 국민청원은 18일 현재 168명이 서명에 참여한 상태다. 

공공연구노조 역시 성명을 통해 재단을 비난하고 나섰다. 노조 측은 청원 내용을 인용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비위사실을 접수했지만 감사조차 진행하지 않고 있다. 과기정통부가 수수방관하는 이유는 안성진 이사장이 정계와 검찰 등 이른바 고위직과의 친분을 이용해 제보를 무마시키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안성진 이사장은 퇴진하고 관련자들을 일벌백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재단 측은 이에 대해 “터무니없는 사실”이라며 반박했다. 재단 관계자는 “인사에서 소외됐거나 불이익을 받았다고 스스로 여기는 내부 직원의 음해성 청원”이라며 “2017년 발생한 일부 직원의 일탈 사건으로 인해 사회적 위상에 크게 타격을 입었다. 그러나 안 이사장이 취임한 후 내․외부의 혁신적인 노력을 통해 이를 극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익명성 보장을 악용해 일탈에 가까운 무분별한 의혹 제기를 벌이고 있는 내부 직원의 비정상적인 행동에 대하여 원칙적으로 대처할 것”이라며 “실추되는 기관의 위상을 바로잡고 정상적인 운영을 도모하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 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