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빈 광산갑 예비후보 "안철수 전 의원, 국민 운운 말고 당장 정계 떠나라"
상태바
이용빈 광산갑 예비후보 "안철수 전 의원, 국민 운운 말고 당장 정계 떠나라"
  • 주동석 기자
  • 승인 2020.02.17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빈 광산갑 예비후보
이용빈 광산갑 예비후보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주동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광산구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7일 안철수 전 의원은 호남정치에 자격이 없다며 선거 때만 갑자기 나타나 국민 운운하며 읍소하는 뜬금없는 정치, 철 지난 행세 주의를 멈추고, 당장 정계를 떠나라고 밝혔다.

이용빈 예비후보는 “16일 안철수 전 의원이 이끄는 국민의당(가칭)이 광주에서 창당대회를 개최했다”며 “맥락 없는 무작정 비난 정치, 민생에는 관심 없고, 정치생명 연장에만 여념뿐인 무책임 정치에 국민들이 신물 났다”고 말했다.

이어 이 예비후보는 “안철수라는 아이콘, 이제는 수명 다한 전구의 필라멘트, 구태세력 연명 치료사에 불과하다”며 “정치는 멀찌감치 서서 고급지게 평론만하는 것이 아니라, 곁에 서서, 함께 지켜내고, 끝까지 책임지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후보는 “구태세력을 껴안고, 구시대 흐름과 함께 정계를 떠나주는 것이 마지막 역할”이라며 “‘이건 나라냐’라고 호소하자는 안철수 위원장에게 국민들이 “그런데, 여태 당신은 뭐 했느냐”라고 전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난 2016년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풀뿌리호남인재1호로 영입되어, 광산구갑에 출마했으나, 당시 국민의당 김동철 후보에게 패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