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스카트’로 청소용품 시장 진출
상태바
유한킴벌리 ‘스카트’로 청소용품 시장 진출
수세미, 청소포, 청소용 물티슈 등 스마트 제품 출시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2.1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카트 청소 용품 이미지. [사진=유한킴벌리]
스카트 청소 용품 이미지. [사진=유한킴벌리]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유한킴벌리가 ‘스카트’로 주택관리 및 청소용품 시장에 진출한다고 17일 밝혔다.

스카트는 2009년 빨아쓰는 키친타월을 개발해 시장에 정착시킨 바 있다. 여기에 더 나아가 청소포, 청소용 물티슈, 수세미 등 스마트 제품을 출시한다.

청소시장 공략으로 내놓는 첫 신제품은 ‘스카트 하루 한 장 더 버블’ 수세미다. 엠보싱과 공극을 효과적으로 처리해 풍성한 거품을 만들어 내면서도 부드러워 맨손 설거지에도 자극이 적은 장점이 있다. 무엇보다 하루 한 장 사용으로 위생성을 강조했다. 코스트코 입점을 시작으로 대형마트 및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스카트는 앞으로 청소포, 물티슈 등 다양한 전용제품 개발 및 보급을 통해 현재 약 1000억원 정도 규모의 시장으로 추정되고 있는 청소 솔루션 시장에 신선함을 불러 일으키길 기대하고 있다.

스카트 마케팅 관계자는 “부엌 활용도를 연구해보니 실제 요리하고 식사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이 전체 시간의 약 30% 정도에 불과하고 나머지 대부분 시간을 청소와 정리정돈 등에 할애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스카트 브랜드는 그 동안 건강하고 위생적인 주방 환경에 집중했지만, 앞으로는 스마트한 청소용품 솔루션을 통해 가정생활 전반에서 위생 향상과 여유로움을 제공하는 데 더 큰 관심을 가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