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코로나19로 어려운 농가 돕기 다방면 나서
상태바
농협, 코로나19로 어려운 농가 돕기 다방면 나서
화훼류 200만 송이 소비촉진 특판 행사 등 전사적 소비촉진 전개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2.16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은 지난 1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화훼류 소비촉진 행사를 가졌다. 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가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사진=농협]
농협은 지난 1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화훼류 소비촉진 행사를 가졌다. 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가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사진=농협]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농협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을 지원에 다방면으로 나선다.

농협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국제적 비상사태가 선포되면서 졸업식·입학식 등의 각종 행사가 취소·축소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적극적으로 돕고, 교민 일시격리 지역 농산물 소비위축을 해소하여 농업인들 사기를 진작시키고자 한 일련의 활동을 마련해 전개한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농협은 화훼류 소비촉진을 위하여 13일부터 수도권 하나로마트 6개소(양재·창동·고양·성남·수원·삼송)에서 화훼류 특별판매를 실시한다. 이달 중으로 전국 하나로마트에서도 특판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온라인 쇼핑몰인 농협몰에서 화훼코너를 운영하고 홈쇼핑 화훼 판매방송을 추진하는 등 비대면 채널을 통한 소비촉진 활동도 병행한다.

또한 농협 유통사업장 및 금융점포에서 고객 사은품으로 꽃 활용하기, 사무소 내 화훼장식 구매 비치, 꽃 소비 생활화 운동 추진 등을 통해 2백만 송이 이상의 화훼류 소비촉진을 위해 앞장선다.

아울러 꽃 소비부진으로 소득이 감소된 화훼농가의 경영비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하여 무이자자금 1000억 원을 지원한다. 지원하는 자금은 출하선급금, 자재비, 마케팅 비용 등으로 사용된다.

농협은 교민 일시격리 지역인 진천·아산 농업인을 응원하고 해당 지역 농산물판매를 확대하는 데에도 앞장서고 있다. 지난 7일부터 수도권 하나로마트 6개소(양재·창동·성남·고양·수원·삼송)에서는 진천·아산 지역의 농산물 특판행사를 열어 해당지역에서 생산된 쌀, 사과, 배 등을 판매하고 있으며, 농협몰에서는 농산물 기획전 코너를 운영하고 있다.

이밖에도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농업인들을 위해 2월 중순 이후부터 전국의 농협주유소 등을 방문하는 농업인들에게 마스크 100만개를 순차적으로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들을 돕기 위해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인다.

이성희 농협 회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소비가 침체됨에 따라 농업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지금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농협은 농업인들을 돕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 농가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