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2020~2022년 중기 원자재 비축운영 계획 수립
상태바
조달청, 2020~2022년 중기 원자재 비축운영 계획 수립
원자재비축자문위원회 개최…위기대응 위한 비축규모·품목 다변화 등 토론 중·장기 비축 정책 마련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2.14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은 14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원자재비축자문위원회를 열어 향후 3년간(2020~2022년)의 원자재 비축 운영 방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정무경 조달청장(앞 가운데)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조달청]
조달청은 14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원자재비축자문위원회를 열어 향후 3년간(2020~2022년)의 원자재 비축 운영 방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정무경 조달청장(앞 가운데)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조달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조달청은 14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원자재비축자문위원회를 열어 향후 3년간(2020~2022년)의 원자재 비축 운영 방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원자재비축자문위원회는 조달청 비축 정책, 원자재 시장 분석 등 원자재 정책을 자문하는 기구로, 학계·산업계·금융계·관련 유관 기관 전문가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는 비축 본연의 기능인 원자재 위기 대응력 강화를 위한 비축 규모 조정과 산업 수요에 대응하는 비축 품목 다변화 등 종합적인 비축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해외공급 중단, 국내 원자재 생산기업의 생산 차질 발생 등 위기상황을 대비해 합리적인 비축 수준을 정하고 4차 산업의 핵심 소요 원자재 등 신규 품목 발굴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비축 원자재의 수급상황과 중소제조기업 지원 등 조달청 대응 방향도 함께 논의했다.

조달청은 회의에서 제기된 의견을 반영, 중·장기 위기 대응력 제고에 중점을 두고 비축 정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원자재 국제 시장 상황·국내 수급 구조 등을 고려할 때 정부비축 기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원자재 비축품목 다변화 등 선제적 대응을 통해 원자재 위기 대응 능력의 강화와 산업 수요에 적극 대응하는 중·장기 비축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