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 서재, 김영하 장편소설 ‘작별 인사’ 정기구독서 첫 선
상태바
밀리의 서재, 김영하 장편소설 ‘작별 인사’ 정기구독서 첫 선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2.14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밀리의 서재는 김영하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 ‘작별 인사’(밀리의 서재 펴냄)를 오는 15일 선출간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밀리의 서재]
[사진=밀리의 서재]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의 세 번째 종이책이다.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은 전자책은 무제한으로 보고, 밀리의 서재에서 제공하는 한정판 종이책을 격월로 받아보는 서비스다.

‘작별 인사’는 지난 2013년 출간된 ‘살인자의 기억법’ 이후 김영하 작가가 7년 만에 선보이는 장편소설이다. 밀리의 서재에서 기간 한정으로 선공개된다. ‘작별 인사’는 낯선 세상에 갑자기 던져진 존재들이 충격과 고난 속에서도 다양한 타자들과 만나고 연대하면서 진정한 자신의 모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배우 박정민이 직접 읽은 ‘작별 인사’ 오디오북도 15일 밀리의 서재 앱에서 공개된다.

테이프 아티스트 조윤진이 직접 작업한 독특한 분위기의 개성 넘치는 책 표지도 눈길을 끈다. 가지각색의 테이프를 이용해 작품의 특징을 실감 나게 표현했다. 구독자들에게는 활판 인쇄 필사 노트인 ‘김영하의 서재’ 굿즈도 제공된다. 국내에서는 단 한 곳 남은 활판 인쇄 공방에서 직접 제작된 한정판 굿즈로, 김영하 작가 대표작에 실린 문장에 전통 방식의 활판 인쇄가 주는 아날로그적 감성을 더했다.

밀리의 서재 관계자는 “많은 분들이 손꼽아 기다리신 김영하 작가의 신작이 밀리의 서재에서 최초로 공개된다”며 “새로운 세상에서 살아가는 존재들의 성장기를 담은 ‘작별 인사’를 통해 구독자분들도 오래 기억에 남는 독서 경험을 쌓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이 기존에는 없던 시도로 주목을 받고 있는 만큼, 독서 인구를 늘리고 더욱 폭넓은 독서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여러 방면에서 더욱 발전된 형태로 가다듬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