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일부 펀드 한 푼도 못건진다… 투자자 원금 증발 현실화
상태바
라임 일부 펀드 한 푼도 못건진다… 투자자 원금 증발 현실화
펀드 평가금액 '플루토' -46%·'테티스' -17%
TRS 낀 무역금융 펀드 손실률 50% 예상
  • 전상현 기자
  • 승인 2020.02.14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캡처 ]
[사진=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캡처 ]

[이뉴스투데이 전상현 기자] 환매 중단된 라임자산운용 펀드들이 투자한 2개 모(母)펀드에서 각각 46%, 17%에 이르는 대규모 손실이 발생했다.  특히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으로 대출을 내준 증권사들이 자금을 회수하면 일부 펀드에선 일반 투자자들이 한푼도 못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라임자산운용이 삼일회계법인의 실사결과를 바탕으로 펀드 기준 가격을 조정해 발표했다.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환매를 중단한 2개 펀드의 기준가격 조정 결과 이달 18일 기준 평가금액이 '플루토 FI D-1호'(작년 10월 말 기준 9373억원)는 -46%, '테티스 2호'(2424억원)는 -17%로 예상된다. 

또 이 두 모펀드의 기준가격 조정으로 증권사들과 TRS계약을 채결해 레버리지 비율이 100%인 '라임 AI스타 1.5Y 1호', '라임 AI 스타 1.5Y 2호', '라임 AI 스타 1.5Y 3호' 는 전액 손실됐다. 

이로써 라임자산운용이 환매를 중단한 1조6700억원 규모 사모펀드 가운데 9373억원 정도가 자산 상각(손실 처리)된다. 

남은 금액 가운데 라임자산운용과 총수익스와프(TRS)계약을 체결하고 대출을 해준 증권사들이 먼저 자금을 회수해 가면 투자자들이 원금을 모두 잃을 수도 있다. 

라임은 또 이날 실사가 진행중인 무역금융펀드에 대한 손실 예상 규모도 밝혔다.

라임은 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가 이달 말 원금삭감으로 인해 기준가격이 약 50%가량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라임 측은 무역금융펀드 실사 결과를 2월 말께 밝히겠다고 계획한 상태다.

라임은 오늘 발표에 대해 "기준가가 조정된다고 하더라도 최종손실로 확정된 것은 아니다"면서 "투자자에게 더 많은 자금이 상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