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젊은 직원들과의 소통 통해 간극 없애려 노력
상태바
이철우 경북도지사, 젊은 직원들과의 소통 통해 간극 없애려 노력
이 지사, 도청 M세대 등과 격식 없는 차담회 가져
  • 남동락 기자
  • 승인 2020.02.14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경북지사가 직원들과 '이심동심' 차담회를 갖고 있다[사진=경북도]
이철우 경북지사가 직원들과 '이심동심' 차담회를 갖고 있다[사진=경북도]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13일 오후 도청 구내식당에서 도청 M세대 등 50여명의 직원들과 함께 차담회를 가졌다.

이날 차담회는 주무관 50명이(평균나이 37세) 참석한 가운데 격식 없이 차 한잔 하면서 이철우 도지사가 평소 젊은 직원들에게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묻고 직원들의 의견을 듣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철우 도지사는 참석한 직원들에게 공무원이 된 이유가 궁금하다며 이에 대해 묻고, 해피댄스를 비롯한 도청 전체 분위기에 대하여 질문을 던졌고, 직원들이 이에 대하여 솔직담백하게 각자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직원들은 업무상 애로사항과 일버리기, 문자보고 등 변화하는 도청 조직문화에 대한 체감 사례를 언급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차담회 도중 신나는 트로트 반주에 맞춰 직원들과 격의 없이 해피댄스를 추며 적극적으로 소통하기도 했다.

행사에 참석한 직원들은 “도지사님을 곁에서 뵙고 이야기를 나누면서 친근감과 직원들을 아끼고 배려해 주시는 마음을 느낄 수 있었으며, 개인의 꿈도 중요하지만 공직자로서 책임감을 갖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차담회에서 “도민이 만족하는 도정을 실현하려면 직원들간에 소통하고 벽을 없애야만 하며, 개인의 미래, 경북의 미래, 행복한 도민을 위해 직원들에게 최우선적으로 주인의식을 가져달라”고 당부하고, “앞으로도 오늘 같은 행사를 자주 가지자”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