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노숙인 안전 위한 치료·생활 지원
상태바
인천 서구, 노숙인 안전 위한 치료·생활 지원
공원서 2년 넘게 노숙인 대상, 관계기관 합심해 대책 세워
  • 신윤철 기자
  • 승인 2020.02.12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서구, 노숙인 안전 위한 보호조치 [사진=인천 서구청]
4서구, 노숙인 안전 위한 보호조치 [사진=인천 서구청]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장 신윤철 기자]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는 가좌동 한 공원에서 2년 넘도록 장기간 노숙하고 있는 노숙인의 안전을 위해 민과 관이 뜻을 모아 지난 11일 보호조치를 수행했다고 밝혔다.

사진 속 노숙인은 그동안 주로 공원에 머무르면서 사계절 내내 같은 겨울옷을 입고, 다 떨어진 신발을 신고 다니면서도 주변의 도움을 일체 거부해 왔으며, 가좌동 일대를 돌아다니며 고성을 지르거나 공원 화장실을 파손하는 등 정신질환 의심 증세를 보여 주민들에게 불안감을 주기도 했다.

서구는 재작년 겨울부터 이 노숙인을 돕고자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 왔으나 연로한 부모가 아들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에 어려움을 느꼈고, 인권이 강조된 ‘정신건강복지법’ 상의 사각지대에 놓여있어 강제 조치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경찰․소방․정신건강복지센터․인천광역시의료원․인천참사랑병원․은혜의집 등 관계기관과 머리를 맞댄 끝에 더 이상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결과적으로 노숙인의 보호자를 설득해 이 노숙인의 신체‧정신적 건강상태를 정확히 진단받고 필요한 경우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이번 보호조치를 수행하게 됐다.

공원 관리인은 “노숙인이 오랫동안 이 공원에서 머무르는 것을 보고 많이 딱해보였다”며 “이번에 이렇게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해주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이 노숙인은 의사의 정확한 진단을 통해 치료를 받게 될 예정이며, 서구는 이 노숙인이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