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김현미 장관 “신종 코로나, 사스·메르스 보다 심각…역량 결집해야”
상태바
[포토] 김현미 장관 “신종 코로나, 사스·메르스 보다 심각…역량 결집해야”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2.1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항공업계 CEO들과 만나 피해현황을 청취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하는 자리를 만들었다. 김현미 장관은 신종 코로나 타격 항공업계 전방위 지원을 약속하면서 △운수권․슬롯 회수유예 즉각시행 △대체노선 부정기편 운항지원 등 공항시설사용료 납부유예·감면 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 10개 항공사와 공항공사 CEO가 참석했다. 김 장관은 이들에게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긴밀히 대응하고, 정부와 항공업계가 협심하여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