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Amundi 자산운용, 채권혼합형 펀드 '필승 코리아30' 출시
상태바
NH-Amundi 자산운용, 채권혼합형 펀드 '필승 코리아30' 출시
국내 1호 소부장 펀드 '필승 코리아' 후속
  • 전상현 기자
  • 승인 2020.02.10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영훈 NH-Amundi 자산운용 대표이사(왼쪽 6번째)가 임직원들과 함께 필승 코리아30 채권혼합펀드 가입행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Amundi 자산운용]
배영훈 NH-Amundi 자산운용 대표이사(왼쪽 6번째)가 임직원들과 함께 필승 코리아30 채권혼합펀드 가입행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Amundi 자산운용]

[이뉴스투데이 전상현 기자] NH-Amundi 자산운용은 'NH-Amundi 필승 코리아30 펀드' 출시를 기념해 여의도 농협은행 문화지점에서 임·직원 가입행사를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새롭게 출시된 NH-Amundi 필승 코리아30 펀드는 작년 한해 큰 흥행돌풍을 일으킨 NH-Amundi 필승 코리아 주식 펀드의 투자전략에 우량채권 투자전략을 더한 채권혼합형 펀드이다. 앞서 출시된 필승 코리아 주식펀드에 안정성을 더하면서 위험등급도 4등급으로 낮아졌다. 

NH-Amundi 필승 코리아30 펀드는 주식에 펀드자산의 30% 이하를 투자하면서 필승 코리아 주식 펀드와 동일한 투자전략으로 운용한다. 또한 채권에는 국·공채와 지방채, 특수채를 비롯해 신용등급이 양호한 우량채권에 투자한다. 즉, 글로벌경쟁력과 기술혁신성, 지속가능한 사업모델을 가진 소재와 부품, 장비 관련 국내주식과 우량채권에 동시에 투자해 안정적인 이자수익을 바탕으로 시장대비 초과수익을 추구한다. 

또 필승 코리아30 펀드는 필승코리아 주식 펀드와 마찬가지로 운용보수를 0.25%로 업계 평균보다 낮게 책정했으며, 운용보수의 20%를 기금으로 적립해 소재와 부품, 장비 기술 분야 등의 산업특성화 대학 장학금 및 농업 공익활동 등에 지원한다.

배영훈 NH-Amundi 자산운용 대표는 "NH-Amundi 필승 코리아 주식 펀드는 업계 최초의 소부장 펀드로, 지난해 8월 14일 설정 후 1000억원 이상의 수탁고와 20%를 상회하는 수익률을 기록해 동 기간 국내 액티브 주식형펀드 최상위권의 실적을 거두었다"면서 "그러나, 주식에만 투자하기 때문에 안정투자성향을 가진 보수적인 투자자들이 투자를 망설이는 경우도 있었다"며 "필승 코리아30 펀드의 출시를 기회로 기업에는 희망을, 고객에게는 꿈과 용기를 주는 국민펀드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운용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문영식 NH-Amundi 자산운용 마케팅총괄 전무(CMO)는 "우량채권의 안정적인 이자수익에 소부장 주식운용성과를 더해 예금금리 보다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며 "앞으로 지역농축협 등 위험등급이 낮은 채권혼합형 펀드를 판매할 수 있는 채널을 지속해서 확대해 안정적인 투자를 선호하는 투자자들에게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