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PB 온리프라이스…3년간 누적매출액 3000억원
상태바
롯데마트PB 온리프라이스…3년간 누적매출액 3000억원
가성비 상품, 적재적소 물량 공급 주효
고객 재구매율 높아 핵심브랜드 자리매김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2.0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마트]
[사진=롯데마트]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2017년 2월 롯데마트가 론칭한 PB브랜드 온리프라이스가 자사 대표브랜드로서 3주년을 맞이했다.

롯데마트는 PB브랜드 온리프라이스가 3년간 총 540개 상품을 출시해, 약 1억5000만개 판매량을 기록해 누적 매출액으로는 약 3000억원을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온리프라이스는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해 파트너사와 예상 판매량을 산정해 총 물량 단위로 계약하고, 그 물량에 대해서는 롯데마트가 100% 책임지는 구조로 운영된다. 현재 해당 브랜드는 총 189개 파트너사와 협업을 진행한다.

롯데마트는 가성비 상품으로 제작된 일회용 종이컵/종이그릇 성장을 손꼽았다. PB상품 개발로 롯데마트와 첫 거래 파트너사가 된 용호산업은 롯데마트와 협업으로 3년 사이 거래액 기준 2배 성장했다.

온리프라이스 구매 고객 비율은 2017년 37%에서 2019년 61%로 상승해, 롯데마트 핵심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높은 품질의 상품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공급한 것도 인기 요인으로 작용했다.

2018년 12월 론칭한 ‘온리프라이스 정수필터 샤워헤드’와 ‘리필 제품’은 대형마트 최초 PB로 출시하자마자 큰 인기를 얻어 온리프라이스 대표상품으로 등극했다. 출시 후 누적 10억원 매출, 13만개 이상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2019년 6월 인천과 서울 및 부산 일부 지역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를 맞아 상품을 출시해 월 평균 200% 이상 신장률을 보이기도 했다. 해당 상품은 최초 9개월 동안 예상되는 물량을 준비했으나,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을 기록하고 6차 재주문까지 진행 중이다.

롯데마트는 앞으로도 고객에게 꼭 필요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해 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롯데마트는 온리프라이스를 파트너사와의 상생을 통해 고객과 혜택을 공유하는 상생 이상 브랜드로 성장 시킬 복안이다.

온리프라이스 주요 품목 매출액 일부를 소외 아동 음악 재능 육성을 위한 ‘드림 캐쳐스’에 기부해 현실적인 어려움으로 꿈을 포기해야만 하는 소외아동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역할을 이어간다.

김창용 롯데마트 MD본부장은 “온리프라이스가 고객들에게 지금껏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며 “앞으로도 장바구니 물가안정을 위해 파트너사와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합리적인 가격의 상품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