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중국 베이징 트윈타워 매각
상태바
LG전자, 중국 베이징 트윈타워 매각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2.0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징 트윈타워. [사진=LG전자]
베이징 트윈타워. [사진=LG전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LG전자가 7일 이사회를 열고 중국 베이징 트윈타워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LG전자에 따르면 이사회에서 ‘LG 홀딩스 홍콩’에 대한 보유 지분 전량(49%)을 싱가포르 투자청이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는 리코 창안 유한회사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LG 홀딩스 홍콩은 베이징 트윈타워를 소유·운영하고 있는 ‘베이징타워법인’의 지분을 100% 소유하고 있다.

LG전자가 보유한 LG 홀딩스 홍콩의 지분 49%에 대한 매각금액은 39.4억 위안(약 6688억 원)이다, 

LG전자는 글로벌 경기의 불확실성을 대비해 유동성을 확보하고 미래 성장동력에 대한 투자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베이징 트윈타워 매각을 추진해 왔다.

LG전자는 이달 중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4월 말까지 이번 거래를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베이징 트윈타워는 천안문 광장 인근 창안대로에 위치해있으며 LG전자와 LG화학, LG상사가 약 4억 달러를 투자해 2005년 11월 준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