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정부·국회는 언제 ‘디지털 전환’하나
상태바
[기자수첩] 정부·국회는 언제 ‘디지털 전환’하나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2.06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는 가운데 기업들도 비상이 걸렸다. 중국 내에서는 많은 IT기업들이 스마트 오피스를 활용한 재택근무로 전환했고 국내에서도 스마트 오피스 개발이 확대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일하는 방식이 모두 디지털로 전환되는 가운데 유독 아날로그 방식을 고집하는 곳이 있다. 바로 정부와 국회다. 

취재하는 기자 입장에서 정부부처의 정례브리핑을 온라인에서도 볼 수 있다는 것은 참 다행스런 일이다. 그러나 여전히 서울과 세종시의 격차는 멀게만 느껴진다. 

이것은 기자들보다 공무원들 스스로가 더 뼈저리게 느끼고 있을 것이다. 국회에서 감사나 심의가 있을 때면 관련 부처 공무원들은 세종시나 지역 혁신도시에서 서울로 올라와야 한다. 국무회의가 있을 때도 장관들은 서울로 향한다. 

공공청사 지방이전은 ‘5G’라는 것이 존재하기 전부터 추진됐다. 그때는 정부청사를 지방으로 옮기면 지역이 균형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 모양이다. 그러나 현실은 서로 불편하기만 할 뿐 지역 발전은 유독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 

가끔 공무원 입장에서 생각해본다. 감사를 받기 위해 국회에 가는 길은 말 그대로 ‘혼나러’ 가는 길이다. 누군가는 예산과 관련 자료로 지적을 할 것이고 누군가는 대뜸 사퇴하라며 호통을 칠 것이다. 그 불편을 감수하러 가는 길이 썩 즐겁지는 않을 것이다. 지난 국정감사 때 서울로 올라온 공무원들의 표정에도 피로가 역력해보였다. 

특히 의원들의 자료 요청과 관련해 빠른 피드백이 이뤄져야 하는 상황에서 청사와 의회의 거리가 먼 것은 대단히 불편할 수 밖에 없다. 

원격회의를 할 수 있는 방법은 많이 있다. 증강현실(AR)이나 가상현실(VR)을 활용할 수도 있고 간단한 화상회의만 진행해도 충분하다. 세계 최고 5G 상용화를 이룩했고 전국 커버리지망이 확대되고 있다면 서울과 세종시 간에 원격 회의를 진행해도 무리는 없을 것이다. 

특히 사고나 긴급한 상황이 발생하고 대통령 혹은 장관이 현장을 둘러보고자 할 때 직접 방문하는 것은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만 업무부담을 가중시킬 수도 있다. 현장을 둘러보고자 한다면 360도 VR 라이브 방송으로 보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고화질 영상을 전송할 수 있다면 이 또한 어렵지 않을 것이다. 

‘회의의 방식’은 아날로그적 업무에 대한 하나의 예시일 뿐이다. 이것 외에도 정부부처와 국회가 혁신하는 길은 많이 있다. 기업들이 잇따라 ‘디지털 전환’을 외치고 변화를 꾀하는 마당에 정작 정부와 국회는 ‘디지털 전환’에 둔감하다. 

이 글이 정부와 국회에 대한 무리한 요구이거나 꽤 오래 걸리는 일일 수 있다. 그저 이 글에서 요구하는 바는 딱 한 가지다. 정부와 국회도 ‘디지털 전환’이 필요하다는 사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