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사업비 1773억 투입…상대원동 소각장 건립
상태바
성남시, 사업비 1773억 투입…상대원동 소각장 건립
600t 규모 성남소각장 노후 대체, 2024년 준공 목표
  • 김승희 기자
  • 승인 2020.02.06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원구 상대원동 500t 규모 성남소각장 조감도 [사진=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500t 규모 성남소각장 조감도 [사진=성남시]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중원구 상대원동에 하루 처리용량 500t 규모의 생활폐기물처리시설(이하 성남소각장)을 새로 건립한다고 6일 밝혔다.

준공 목표는 오는 2024년 상반기며 사업비 1773억원이 투입된다. 1998년부터 22년간 가동 중인 600t 규모 성남소각장이 노후화해 이를 대체하는 시설로 건립된다.

현재 성남소각장은 2012년과 지난해 2차례 진행된 한국환경공단 기술진단에서 “장기 사용이 어려워 교체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시는 성남소각장을 신속히 새로 건립하려고 지난해 10월 7일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신청해 같은 해 12월 19일 예타 면제 사업으로 최종 확정됐다.

이에 성남소각장 신규 건립 사업이 속도를 내게 됐다.

새로 건립하는 성남소각장 시설용량은 현재 생활폐기물 발생량과 향후 발생량 등을 종합 고려해 500t 규모로 결정했다. 건립 부지는 현재 성남소각장 바로 옆이다.

신규 성남소각장 시설 부지 내에는 주민들이 원하는 편익시설이 동시 건립된다. 미세먼지 알림 전광판도 설치한다.

착공 시기는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사업 심의위원회 등의 행정절차가 끝나는 내년 말이다. 낡은 600t 규모 성남소각장은 신규 소각장이 건립되면 철거한다.

새 성남소각장이 건립되는 시점까지 현재 소각장은 시설별 내구연한 정비 가이드라인과 대기오염배출물질 허용 기준인 다이옥신 0.1ng(나노그램) 이하 등 법적 기준을 준수해 가동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