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100억원에서 160억원 확대
상태바
안양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100억원에서 160억원 확대
  • 이배윤 기자
  • 승인 2020.02.05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안양시]
[사진=안양시]

[이뉴스투데이 이배윤 기자]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이 기존 100억 원에서 160억 원 규모로 대폭 늘어난다.

최대호 안양시장,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강성묵 하나은행 중앙영업 부행장 등 3개 기관 간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이 5일 안양시청 상황실에서 있었다고 안양시가 밝혔다.

소상공인 특례보증은 신용등급이 낮고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들이 금융기관에서 저금리에 대출받을 수 있도록 보증을 지원하는 제도다. 자금 융통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큰 도움이 아닐 수 없다.

더욱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어려움이 가중된 소상공인들이 돌파구를 마련하는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앞으로 안양시와 하나은행은 협약보증 업체 추천과 특례보증 출연 및 융자취급을, 경기신용보증재단은 협약보증 지원을 각각 담당하며 소상공인들의 자금난 해소를 뒷받침한다.

안양시와 하나은행은 각 3억 원 씩 총 6억 원을 출연, 그 10배인 60억 원을 특례보증 지원금으로 확보하게 됐다.

이로써 안양시가 올해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금으로 편성한 10억 원의 10배인 100억 원에서 60억 원을 늘려 모두 160억 원이 소상공인들의 특례보증 및 자금난 해소를 돕는데 쓰이게 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소상공인들 경영안정에 기여할 수 있기 바란다면서도 특히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손님이 줄어든 소규모 점포들이 회생하는데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