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혁신산업대전’ 신종 코로나 여파로 개최 연기
상태바
‘대한민국 혁신산업대전’ 신종 코로나 여파로 개최 연기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2.0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대한민국 혁신산업대전’ 개최를 준비해온 6개 공동주관기관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확산에 따라 전시회 개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대한민국 혁신산업대전’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KOTRA,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창업진흥원, 전자부품연구원이 주관한다.

‘대한민국 혁신산업대전’은 국내 기업들의 첨단 혁신기술과 제품을 많은 국민들이 직접 보고 체험하는 한편 유망한 중소‧스타트업의 판로확보 지원 등 비즈니스의 장을 제공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국내 혁신기업 80여개사가 참가해 2월 17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확산에 따른 국민적 불안감이 높아지는 상황 속에서 공동주관기관은 신종 코로나 감염병 확산에 대비해 개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