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내일 더 추워요” 4일 밤부터 한파 특보 서울에도
상태바
[날씨] “내일 더 추워요” 4일 밤부터 한파 특보 서울에도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2.0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4일 밤부터 수도권과 충청, 전북에 한파 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4일 오후 10시부터 서울, 인천 강화, 경기, 강화, 충남, 세종에, 오후 11시부터 충북과 전북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고 밝혔다.

한파특보에는 △주의보 △경보 2가지 있다. 기온이 2일 이상 낮을 경우에 발령하는데, 주의보는 영하 12도, 경보는 영하 15도가 기준이다. 또 전날보다 –12도, -15도 급격히 하강하는 경우에도 해당한다.

앞서 3일 밤에는 강원 산지, 태백, 철원 등에 한파 특보가 발령됐는데, 4일 오후 10시를 기해 특보가 한파 경보로 격상된다.

한파 특보가 발표된 지역은 5일 아침 기온이 한층 떨어짐은 물론이고 바람도 시속 3∼4m로 강하게 불어 체감 온도가 -22∼-15도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목요일인 6일까지 한파 특보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추위는 토요일부터 풀릴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