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대학교 "신종 코로나 대응 문제 없다"
상태바
유한대학교 "신종 코로나 대응 문제 없다"
  • 김용호 기자
  • 승인 2020.02.04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한대학교]
[사진=유한대학교]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유한대학교(총장 김현중)가 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긴급 질병관리대책위원회를 개최했다.

유한대 긴급 질병관리대책위원회는 입학·학생처 주관으로 열린 가운데, 관련 부서 교직원이 모두 참석했다.

긴급 질병관리대책위원회에서는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대학차원에서 대응 매뉴얼을 배포하고, 입학식(2월 20일), 졸업식(2월 19일), OT 등 학교 내 행사를 전면 취소하며, 재학생들의 개강 또한 2주 후인 3월 16일로 연기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아울러 도서관 및 학생회관도 사용을 금지했다. 해당 결정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정부시책에 따라 일정이 변경 가능하도록 했다.

재학생 중 중국에 다녀오거나 유학생들의 경우 정확한 파악과 함께 해당 학생들의 학교생활과 수업 등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학사 운영 가이드라인도 마련하기로 했다.

[사진=유한대학교]
[사진=유한대학교]

이와 함께 유한대는 질병관리대책본부를 구축하고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교직원 및 재학생 등 유동인구를 철저하게 체크하고 있으며, 학생들에게 마스크와 손소독제 지급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중 유한대학교 총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하여 우리대학은 전 교직원이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서고 있다”며 “바이러스 예방과 관련하여 철저한 모니터링으로 재학생 및 구성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