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은 입춘, 대문에 ‘입춘첩’ 붙이는 시간은?
상태바
4일은 입춘, 대문에 ‘입춘첩’ 붙이는 시간은?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2.0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중구 남산동 대구향교에서 입춘을 앞둔 유림이 밝은 기운을 받아들이고 경사스러운 일이 많기를 기원한다는 뜻의 '입춘대길 건양다경' 입춘첩을 대문에 붙이고 있다. 행사 참석자들이 신종코로나 확산에 대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구시 중구 남산동 대구향교에서 입춘을 앞둔 유림이 밝은 기운을 받아들이고 경사스러운 일이 많기를 기원한다는 뜻의 '입춘대길 건양다경' 입춘첩을 대문에 붙이고 있다. 행사 참석자들이 신종코로나 확산에 대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4일은 입춘이다. 태양 황경이 315도일 때를 기준으로 삼으며, 이날을 봄 시작으로 친다.

입춘이 되면 주요 세시풍속으로 집집마다 대문에 입춘첩을 붙인다. 예전에는 궁에서 신하들이 올린 신년축시를 골라 대궐 기둥과 난간 등에 붙였다고 하는데, 민간에서는 흔히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문구를 붙였다.

그 뜻은 각각 입춘대길은 ‘봄이 섰으니 크게 길하다’와 건양다경은 ‘태양이 서니 많이 기쁘다’이다. 물론 여기에는 좋은 일과 기쁜 일이 이어지길 바라는 기원이 담겨 있다.

입춘첩은 특히 절입 시간에 딱 맞게 대문에 붙여야 한층 효험이 있다. 올해 절입 시간은 오후 6시 3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