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작년 영업손실 491억원 ‘적자전환’
상태바
진에어, 작년 영업손실 491억원 ‘적자전환’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2.0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진에어는 3일 작년 영업손실이 491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고 공시했다.

작년 매출액은 9102억원으로 전년 대비 9.9% 감소했으며, 당기순손실은 542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경쟁적인 공급 증가 대비 여행 수요 둔화에 따른 수급 불균형, 일본 보이콧과 홍콩 사태 등에 따른 영업 환경 악화 등 부정적인 영업 환경이 심화했다고 진에어는 분석했다.

또한, 국토교통부의 경영 제재가 1년 6개월째 이어지며 신규 노선 취항과 부정기편 운항 등에 제한을 받는 비효율적 경영 환경이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일본 여행 수요 부진, 공급과 수요 불균형 등 올해 역시 대내외 경제의 불확실성은 지속될 것으로 진에어는 보고 있다.

진에어 관계자는 "수익성 중심의 노선 운영 전략과 해외 판매 비중 확대, 고객 편의성 강화 등으로 실적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해 국토부와 제재 해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진에어]
[사진=진에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