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고다교육그룹, 우양재단에 어학교재 4044권 기증
상태바
파고다교육그룹, 우양재단에 어학교재 4044권 기증
  • 김용호 기자
  • 승인 2020.02.03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실 파고다교육그룹 회장(가운데 왼쪽), 최종문 우양재단 이사장(가운데 오른쪽)과 양측 실무진들의 모습. [사진=파고다교육그룹]
박경실 파고다교육그룹 회장(가운데 왼쪽), 최종문 우양재단 이사장(가운데 오른쪽)과 양측 실무진들의 모습. [사진=파고다교육그룹]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국내 종합 어학교육기관 파고다교육그룹(회장 박경실)이 지난 1월 30일 우양재단(이사장 최종문)에 토익, 중국어 등 어학교재 4044권을 기증했다.

우양재단이 이번에 기증받은 4000여권의 도서는 모자가정 자녀들과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전달될 계획이다.

이날 기증식에서는 양 기관의 업무협약 10주년을 축하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지난 2010년 12월, 파고다교육그룹과 우양재단은 탈북 청년들의 수강료 할인 지원 및 상호 교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파고다교육그룹은 영어에 대한 부담으로 학업을 중단하거나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탈북 청년들의 사회 생활 적응을 돕고자 우양재단과 손 잡고 10년째 탈북 청년들의 어학교육을 책임져왔다. 현재까지 1760명의 탈북 청년들이 파고다교육그룹의 수강료 지원 혜택을 받았으며, 총 후원 금액은 6억원에 달한다.

양 기관은 영어리더십캠프, 영어∙중국어말하기대회 등을 개최하며 탈북 학생들의 어학실력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했다.

우양재단은 지역 사회의 소외된 모자가정, 탈북민, 저소득층 청년 등 이웃들을 위한 다양한 돌봄 및 나눔 사업을 전개하는 사회복지단체다.  

박경실 파고다교육그룹 회장은 “파고다에서 열심히 공부한 탈북 학생들이 사회 각계각층에서 활동한다는 소식을 들을 때마다 정말 기쁘다”며 “올해부터는 제3국 출생 탈북 자녀와 탈북민 2세 등으로 대상자를 확대하여 교육지원 혜택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이들의 외국어 학습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