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990
상태바
문재인 정부 D+990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2.0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 전 의원이 지난달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민당 창립준비위원회 위원과의 불공정 타파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 전 의원이 지난달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민당 창립준비위원회 위원과의 불공정 타파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안철수 신당' 창당추진단장에 이태규 의원·김경환 변호사

안철수 전 의원이 창당하는 '안철수 신당'(가칭)의 창당추진기획단장에 이태규 의원과 김경환 법무법인 민후 대표가 임명됐다. 안 전 의원 측은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의원은 대표적인 기획·전략통이고, 김 변호사는 블록체인 전문가로 '공유정당', '블록체인정당'을 디자인하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서울(김삼화 의원)·경기(이동섭 의원)·인천(최원식 전 의원)·대전(신용현 의원)·충북(김수민 의원)·세종(김중로 의원)·광주(권은희 의원) 등 7개 시·도당 창당 책임자도 정해졌다.

△ 김의겸, 총선 불출마 선언…"이제는 멈춰설 시간"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4·15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군산 경제 발전을 위해 일해보고 싶었다. 쓰임새를 인정받고자 제 나름 할 수 있는 일을 다해봤다. 때론 몸부림도 쳐봤다"면서 "하지만 이제는 멈춰설 시간이 된 듯 하다"며 불출마 의사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저를 지지해주신 군산 시민 여러분들, 대단히 죄송하다. 그리고 한없이 고맙다. 은혜 잊지 않겠다"며 "민주당이 총선에서 압승해 문재인 정부를 든든하게 뒷받침해주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 '신종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한 683명…'자가격리' 제대로 될까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계속 늘고 이들과 접촉한 사람 수도 급증하면서 접촉자에 대한 방역당국의 자가격리 관리 체계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3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총 15명이다. 역학 조사를 통해 이들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사람은 현재까지 총 683명이다.

△ 한국 GDP 대비 가계·기업부채 비율 증가속도 세계 2위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기업부채 증가속도가 전 세계 주요 34개국 가운데 매우 빠른 편으로 나타났다. 3일 국제금융협회(IIF)의 '글로벌 부채 보고서'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한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95.1%로 1년 전보다 3.9%포인트 상승했다. 상승폭은 전 세계 33개국과 유로존을 포함한 34개 지역 가운데 두 번째로 컸다. 홍콩(71.0→77.3%)이 6.3%포인트 뛰며 1위였고 중국(51.9→55.4%)이 3.5%포인트 오르며 3위를 나타냈다.

△ 여야 3당 원내수석 오늘 회동…2월 임시국회 일정 협의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수석부대표는 3일 국회에서 만나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2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논의한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자유한국당 김한표·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임시국회 일정과 안건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검역법 개정안 등 법안 처리와 관련 상임위원회 개최 등 국회 차원의 대응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 "중국여행자 STOP"…한국도 '전면적 입국금지' 단계 밟을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제한적 입국금지' 카드를 꺼내든 우리 정부가 중국인 여행자 전체를 제한하는 '전면적 입국금지'로 나아갈지 관심이 쏠린다. 중국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중국 후베이(湖北)성에서 들어오는 외국인만 막는 것은 사실상 큰 의미가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3일 의료계에 따르면 입국 금지 범위를 후베이성이 아닌 중국 전역으로 넓혀야 한다는 주장은 이미 여러 차례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