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열의 정치블랙홀] 민주당‧한국당, 인재영입 길 잃다
상태바
[안중열의 정치블랙홀] 민주당‧한국당, 인재영입 길 잃다
표심 자극 화제‧스토리 약발 ‘끝’…영입, 속도 아닌 방향에 초점 잡아야
  • 안중열 기자
  • 승인 2020.02.03 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중열 정치사회부장
안중열 정치사회부장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4‧15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인재영입 과정에서 머리가 아픕니다. 발탁 기준, 과정, 역할 등 부실검증 시비 때문입니다.

‘역경 극복’의 아이콘으로 등장했던 원종건 씨(민주당 영입 2호)는 ‘미투 논란’으로 씁쓸히 퇴장했습니다. 박찬주 전 대장(한국당 영입 1호)은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시끄러웠었죠.

영입인재 부실검증 논란의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살펴볼 수 있습니다.

첫째, 특정 계파 중심의 인재영입위원회 구성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사실상 깜깜이로 인재영입위를 구성했습니다. 이해찬 대표가 주도하고 있습니다. 윤호중 총선기획단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최재성 의원,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보좌하고 있고요.

한국당의 인재영입 과정 역시 민주당과 크게 다르지는 않습니다. 황교안 대표가 주도하는 인재영입은 염동열 인재영입위원장 등이 일부 거들고 있다고 합니다.

둘째, 인재양성프로그램 부재에 따른 섣부른 속도전도 문제입니다.

현재 민주당 권리당원과 한국당 책임당원은 각각 100만여명과 33만여명으로 인재풀은 충분합니다. 체계적인 인재양성프로그램을 가동해 내부에서 인재를 육성하고 발굴하면 됩니다. 그 과정에서 당에 수혈이 꼭 필요한 분야를 찾아내어 전략적인 인재영입계획을 세워야 합니다.

그런 과정 없이 총선이 다가오자 민주당과 한국당은 부랴부랴 각각 20명과 20명 안팎의 인재영입을 목표로 설정했습니다. 검증을 위한 시간이 턱 없이 부족하지요. 열세인 지지층 공략을 위해 졸속으로 인재를 영입하는 과정에선 꼼꼼한 검증은 애초에 기대할 수가 없습니다.

셋째, 지금까지 드러난 두 당의 인재영입 기조도 의문입니다.

두 당은 유권자에게 변화와 공감 의지를 어필하고 있습니다. 급변하는 대한민국 사회에서 필요한 정치진영임을 자임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현실은 어떻습니까.

영입된 인재에게 구체적인 역할이 없습니다. 그렇다고 이들에게 비례대표 자리는 언감생심(焉敢生心)입니다. 비례대표 후보 경선에서 당내 기반이 전무한 인재들은 이벤트에 이용된 뒤 버려질 수 있어서죠.

가성비가 높은 화제나 스토리 중심의 인재영입 전략은 감동을 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변화’와 ‘공감’은 장담할 수 없습니다. 인재영입 성패의 관건은 숫자가 아닌 방향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