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불똥’에 영화관 방역 비상
상태바
신종코로나 ‘불똥’에 영화관 방역 비상
멀티플렉스 3사, 직원‧고객‧극장 위생 강화
전문의, 국가 방역 범위 한정 부분 인식 중요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1.31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서울 성북구 CGV성신여대입구점에 영업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사진=연합뉴스]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서울 성북구 CGV성신여대입구점에 영업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가 영화관에 다녀간 것으로 나타나 CGV 1개 지점이 영업 중단된 가운데, 주말을 앞두고 극장가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CJ CGV는 5번째 확진자인 이모(32세, 남)씨가 다녀간 것으로 밝혀진 성신여대입구점을 내달 2일까지 폐쇄한다고 31일 밝혔다. 업무 차 중국 우한에 방문했던 이씨는 24일 귀국 후 다음날 CGV성신여대입구점에서 영화 ‘남산의 부장들’을 관람했다. 27일부터 기침과 가래 증상을 보인 그는 3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온라인상에는 우한에서 귀국해 사람이 많은 곳에 나선 이씨 행동을 비난하는 누리꾼이 많다. 또 한편에서는 영화팬들을 중심으로 “2차 감염 사례가 나와서 안심할 수 없다”, “(확진자와) 영화 관람 같이 한 사람들 염려된다”, “극장이 밀폐된 공간인 것을 간과했다” 등 극장 위생을 걱정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영화관은 시청각 등 환경을 제한해 관람객에 작품의 경험을 극대화시키는 만큼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 노출될 수밖에 없다. 반면 우한 폐렴 관련 주무부처인 질병관리본부나 보건복지부도 인력이나 자원 등이 확진자 중심으로 배분돼 바이러스에 노출되지 않은 지역은 손 쓸 수 없는 구조다.

극장 내부 모습. [사진=이하영 기자]
극장 내부 모습. [사진=이하영 기자]

이에 영업 중단 직격타를 맞은 CGV를 비롯해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멀티플렉스 극장은 직원 위생, 고객 개인 위생, 극장 소독 등을 강화한다는 입장이다. 

3사 모두 체온 체크‧마스크 사용‧손세정제 사용으로 직원 위생을 강화한다. 관람객 개인위생을 맞추기 위해서는 매점‧티켓발권기‧화장실 등에 손 소독기를 배치하고 질병관리본부 지침을 극장에 게시해 안내한다.

메가박스의 경우 이번달까지는 각 지점별로 진행하던 상영관 내 소독을 다음 달부터는 전문회사에 맡기기로 했다. 롯데시네마는 31일 오후 7시 30분 월드타워몰에서 예정한 황정민 스타체어는 그대로 진행한다. 대신 손세정제를 비치하고 KF94 마스크를 제공해 개인위생에 보다 신경 쓴다는 방침이다.

불행 중 다행은 최근 극장가 흥행작이 많지 않아 관객이 적다는 점이다. 지난해 천만영화에 오른 ‘극한직업’이 1윌 평일 30~50만명 가량 일일관객수를 기록한 것과 비교해, 22일 개봉 후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고 있는 ‘남산의 부장들’은 평일 10~20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1위 영화 놓고 봐도 관객 수 자체가 2~3배 차이난다.

한 감염내과 전문의는 “의료진과 물품이 한정돼 있기 때문에 발생 초기와 달리 현재는 검사가 필요한 사람과 격리 대상을 어디까지 둘 것인지 판단해야 한다”며 “비감염자는 개인위생에 신경 써 병의 확산을 막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지역사회 전파를 넘어 확산된 모습이 보이지 않아 위기경보 단계는 ‘경계’로 유지하기로 했다”면서도 “단, 2차 감염이 확인돼 향후 중앙단위뿐만이 아니라 지자체 중심의 방역조치 중요성이 더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