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구찌 선글라스’ 론칭
상태바
롯데홈쇼핑, ‘구찌 선글라스’ 론칭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1.30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홈쇼핑]
[사진=롯데홈쇼핑]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자신을 위해 소비하는 미코노미 트렌드가 지속된데 따라 롯데홈쇼핑이 명품 브랜드 라인업을 강화했다.

롯데홈쇼핑은 올해도 소비 양극화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구찌‧프라다‧몽클레어 등 명품 브랜드 판매를 강화한다고 30일 밝혔다. 특히, 현지 본사가 지정한 공식수입원으로부터 상품을 공급 받아 가품에 대한 불안감을 없애 신뢰도를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내달 1일 오후 10시 30분부터는 패션 전문 프로그램 엘쇼(L.SHOW)를 통해 이탈리아 대표 명품 브랜드 구찌 2020년 선글라스 신상품을 선보인다. 공식 수입원 상품으로, 고유번호를 통해 진품 여부 확인이 가능하고, 사후관리(AS)가 용이하다. 이날 판매되는 상품은 GG 로고가 각인된 ‘캣아이 메탈 선글라스’, ‘구찌’ 특유의 삼색선을 적용한 ‘시그니처 선글라스’ 등이다.

롯데홈쇼핑의 2019년 명품 브랜드 매출(주문건수 기준)은 전년 대비 3배 이상 신장해 최근 3년 동안 연평균 200% 이상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명품 브랜드 관련 지속적인 고객관심에 기존 병행수입만으로는 안정적인 물량 확보 어려움과 가품 우려가 있어 1년여 노력 끝에 공식수입원과 전략적 제휴를 맺게 됐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2018년부터 구찌‧프라다 외에도 지방시‧골든구스‧마크제이콥스‧발렌시아가 등 인기 명품 브랜드 판매를 강화해 왔다. 지난해 ‘G프레임 다이아몬드’, ‘구찌시마 라운드’ 등 구찌 여성 시계를 판매해 45억원 주문금액을 기록했으며 프라다 ‘비텔로 버킷백’과 ‘테스토 카메라백’ 등을 판매해 주문금액 약 310억원을 기록하는 등 높은 호응을 얻었다.

강재준 롯데홈쇼핑 패션부문장은 “자신을 위해 아낌없이 투자하는 미코노미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명품 브랜드의 수요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며 “향후 공식수입원과 제휴를 확대하여 다양한 명품 브랜드를 유치해 고객 니즈를 충족시키고, 홈쇼핑을 통한 명품 구매 신뢰도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