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지식재산권 보호센터 오픈
상태바
11번가, 지식재산권 보호센터 오픈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1.30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11번가]
[사진=11번가]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상표권이나 특허권 등을 보유한 권리자 지식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해 11번가가 플랫폼을 재정비해 선보였다.

11번가가 상표권‧특허권‧저작권‧초상권 등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한 ‘지식재산권보호센터’ 플랫폼을 새단장해 오픈했다고 30일 밝혔다.

지식재산권보호센터는 11번가 상품 중 본인이 보유한 지식재산권의 침해가 의심되는 경우 즉각 신고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상표권이나 특허권 등을 보유한 권리자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권리자가 지식재산권보호센터에서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고, 판매자들의 소명 내역과 처리결과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어 신속한 제재조치가 가능하다.

또 특허청 산하 특허정보원이 운영하는 특허정보검색서비스 키프리스 플러스와 연동돼 보유권리 변동사항도 실시간 파악할 수 있어 보다 정확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신고를 받은 판매자도 침해 사유를 확인한 뒤 온라인상으로 즉시 소명하고, 제출할 수 있어 보다 빨리 피드백 할 수 있다.

11번가는 2009년부터 지식재산권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침해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지식재산권보호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샤넬‧아모레퍼시픽‧나이키‧김앤장 법률사무소‧미주 등 국내외 권리자가 회원으로 가입해 침해신고 활동은 물론 집중 모니터링도 상시 진행하고 있다.

지식재산권보호센터 회원 중 상표권이나 특허권 등 지식재산권 침해를 당했다고 판단했을 경우 간단한 절차를 거쳐 신고하면 된다. 신고를 받은 11번가 판매자는 3일 이내에 소명하지 않았거나 시정하지 않을 경우 신고 받은 상품은 즉각 판매 금지될 수 있다. 지식재산권보호센터는 11번가 홈페이지 하단에서 접속하면 된다.

이커머스 시장이 커지면서 타인의 상표나 저작물을 무단으로 인용하는 등 지식재산권을 침해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11번가는 지난해 9월 특허청 산업재산특별사법경찰과 온라인 지식재산보호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가품 유통을 막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009년부터 위조품 110% 보상제를 운영 중이며, 유명 브랜드사와 협력해 위조품을 신속하게 차단할 수 있는 FDS(이상거래 탐지시스템) 또한 확대 시행 중이다.

박현수 11번가 콥 센터장은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한 활동들은 권리자들은 물론 적법한 절차를 거친 진정상품을 판매하고 있는 셀러들과 고객을 보호하는 중요한 역할”이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11번가 상품을 믿고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