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법인세수 감소로 올해 균형재정 달성 어려울 듯”
상태바
홍남기 “법인세수 감소로 올해 균형재정 달성 어려울 듯”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1.29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오전 정부세종 2청사에서 열린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 참석해 치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오전 정부세종 2청사에서 열린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 참석해 치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균형재정 달성이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29일 홍 부총리는 세종 국세청 본청에서 열린 2020년도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서 "올해는 재정 분권으로 부가가치세가 지방세로 추가 이양되고 작년 반도체 업황 부진에 따라 법인 세수 감소가 예상되는 등 세입 여건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세입예산안에 따르면 국세 수입은 294조8000억원으로 전망됐다. 세수가 이에 근접했다는 것은 세입예산에 살짝 못 미치는 정도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 11월 기자간담회에서도 "세수에 부족함이 있다면 세입예산의 1% 내에서 부족이 발생하지 않을까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세수의 안정적인 확보가 국정 운영의 선결 조건인 만큼 체계적·과학적으로 세수를 관리해 재정수입을 안정적으로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세정책 추진 방향에 대해서는 △투자·소비 세제지원 강화 △사회적 약자에 대한 세제지원 확대 △과세체계 선진화 및 납세자 권리 보호 △과세형평 제고 및 재정확보 등을 꼽았다. 특히 홍 부총리는 "자본시장 선진화를 위해 주식 양도소득세와 증권거래세를 조정하는 등 금융세제 종합 개편방안을 마련하고 개인 가상통화 거래소득에 대한 과세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디지털세 논의에도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동시에 고의적인 탈세와 체납에 대한 엄정 대응도 강조했다. 그는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 고가주택 취득 관련 편법 증여 등에 대한 세무조사를 강화하고 '유튜버' 등 신종 고소득자에 대한 세원 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덧붙여 "국세청의 영문명은 '내셔널 택스 서비스'(National Tax Service)"라며 "국세청이 납세자 위에 있는 권력기관이 아니라 서비스 기관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새겨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