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서울시교육청과 손잡고 ‘클래식 음악 감상 교육 활성화’ 협약 체결
상태바
매일유업, 서울시교육청과 손잡고 ‘클래식 음악 감상 교육 활성화’ 협약 체결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1.29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오른쪽)과 조성형 매일유업 부사장(왼쪽)이 29일 서울시교육청에서 '클래식 음악 감상 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매일유업]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오른쪽)과 조성형 매일유업 부사장(왼쪽)이 29일 서울시교육청에서 '클래식 음악 감상 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매일유업]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초등학교를 찾아가는 클래식 음악 감상 교육을 매일유업이 올해도 이어간다.

매일유업과 서울시교육청이 29일 서울시교육청에서 ‘클래식 음악 감상 교육 활성화’를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매일유업은 서울 지역 22개 초등학교를 찾아가 생생한 클래식 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지난해 매일유업과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시 11개 초등학교로 찾아가는 ‘매일클래식’을 진행한 바 있다. 매일유업과 교육청은 당시 참석했던 학생들과 교사들의 높은 만족을 바탕으로 정식으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매일클래식’ 공연을 2배 확대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클래식 연주와 연극을 결합한 종합 예술 공연을 통해 학생들이 음악을 쉽고 깊게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올해 진행하는 ‘매일클래식 스쿨콘서트’는 ‘편지콘서트-베토벤의 삶과 음악이야기’로 베토벤이 생전에 남긴 편지를 통해, 그의 삶과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연극과 라이브 클래식으로 구성한 종합 예술 공연이다.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하여 국내 최고의 연극창작 공간인 소극장 산울림에서 기획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김화림 음악감독은 “클래식을 통해 미래의 꿈나무들에게 감동과 활력을 선사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학생들이 클래식 음악과 친숙해지고 위대한 작곡가들의 삶을 돌아보며 그들의 놀라운 창의력을 키우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에게 문화적 경험은 그 자체로 살아있는 교육이고 큰 자산이 된다”며 “전문 연주자가 들려주는 클래식 음악 감상을 통해 학생들이 음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문화를 향유하는 21세기 문화 시민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매일유업은 기업 메세나 활동 일환으로 서울과 큰 공연장 위주에서 벗어나 더 작은 지역으로 찾아가는 음악회인 매일클래식을 2003년부터 기획하여 진행해왔다.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부산, 광주, 대전, 대구, 제주 등 지금까지 이동거리만 6000km 이상이며 전국 60여곳을 순회하며 총 96회 공연을 펼쳤다. 해마다 많은 관객이 참석하여 지금까지 5만명이 넘는 관객을 만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