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선관위, 특정 입후보예정자 업적 홍보 단체대표 고발
상태바
전남선관위, 특정 입후보예정자 업적 홍보 단체대표 고발
  • 신영삼 기자
  • 승인 2020.01.29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4월 15일 실시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와 관련해 입후보예정자 B씨의 업적을 홍보한 모 단체 대표 A씨를 28일 광주지방검찰청 목포지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A씨는 올해 1월경 자신의 취임식 행사장에서 확성장치를 이용해 선거구민을 대상으로 입후보예정자 B씨의 업적을 홍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누구든지 직업적인 기관·단체 등의 조직내에서의 직무상의 행위를 이용해 그 구성원들에게 선거운동을 할 수 없으며, 누구든지 이 법의 규정에 의한 공개장소 연설·대담장소 또는 대담·토론회장에서 연설·대담·토론용으로 사용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선거운동을 위해 확성장치를 사용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전남선관위 관계자는 국회의원선거가 다가옴에 따라 위법행위가 빈번하게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단속활동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적발된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신고·제보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