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확진자 ‘사스’ 추월…확진자만 600여명 초과
상태바
우한 폐렴 확진자 ‘사스’ 추월…확진자만 600여명 초과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1.29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거리에서 26일 보호복을 착용한 구급요원이 의료용품 상자를 들고 병원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우한 EPA연합뉴스]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거리에서 26일 보호복을 착용한 구급요원이 의료용품 상자를 들고 병원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우한 EPA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우한 폐렴 확진자 수가 2003년 발병해 전 세계를 공포에 떨게 했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0시 기준 전국 31개 성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는 5974명, 사망자는 132명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하루 전보다 확진자는 1459명, 사망자는 26명 늘어난 수준이다.

특히 사스 때에 비해 빠르게 증가하는 확진자 수가 눈에 띈다. 사스 당시 중국 본토에서는 5300여명 확진자가 나왔고 336명이 숨졌다. 우한 폐렴이 진행 중인 현재 사스보다 확진자 수가 600여명 이상 많은 수준이다.

또 발병지인 우한을 포함해 후베이성에만 하루 만에 확진자가 840명, 사망자는 25명으로 늘었다. 해당 지역 누적 확진자만 3554명, 사망자는 125명에 달하며 이중 우한 사망자만 105명이다.

29일 0시 기준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진자 가운데 1239명은 중증이며 103명은 완치 후 퇴원했다. 의심 환자는 9239명에 달한다.

침이나 땀 등 분비물은 물론이고 각막으로도 전염 가능성이 제기되며 전 세계는 우한 폐렴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한편 우한 폐렴 확진자는 29일 0시 기준 △중국 5974명 △한국 4명 △일본 7명 △홍콩 8명 △마카오 7명 △대만 7명 △베트남 2명 △태국 14명 △캄보디아 1명 △말레이시아 4명 △싱가포르 7명 △호주 5명 △네팔 1명 △캐나다 3명 △미국 5명 △독일 4명 △프랑스 4명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