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VR에 1900억 투입… “제작 스튜디오부터 해외 진출까지 지원”
상태바
AR·VR에 1900억 투입… “제작 스튜디오부터 해외 진출까지 지원”
  • 송혜리 기자
  • 승인 2020.01.2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정부가 가상·증강·혼합(VR·AR·MR)현실, 홀로그램 등 실감형 디지털콘텐츠 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1900억원을 투입한다. 

29일 과기정통부는 2020년 1900억원을 투입하는 디지털콘텐츠산업 육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히고 이 추진계획은 △VR·AR콘텐츠 산업육성 △디지털콘텐츠 기업 경쟁력 강화 △디지털 콘텐츠 산업 생태계 활성화 △핵심기술 개발(R&D) △정책금융 지원 등 5대 기능을 중심으로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첫째, 5세대(5G) 이동통신의 대표적 서비스인 VR·AR 콘텐츠 제작 지원과 산업 인프라 조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VR·AR콘텐츠 산업육성’에 총 659억원을 투입한다.

이에 따라 5G 기반 실감콘텐츠 인프라인 한국 VR·AR콤플렉스(상암, KoVAC)에 아시아 최대 규모 ‘실감콘텐츠 스튜디오(가칭)’ 구축을 2월에 완료하고 3월부터 운영한다. 또 판교 ICT-문화융합센터에 5G 기반 실감콘텐츠 개발을 지원하는 ‘5G 실감콘텐츠 오픈랩’도 새로 구축한다.

둘째, 디지털콘텐츠 기업 경쟁력 강화 사업을 통해 디지털콘텐츠 개발·사업화 지원과 해외시장 진출 지원에 총 253억원을 투입한다. 

이중 디지털콘텐츠 개발 기술적 기반이 되는 컴퓨터그래픽(CG) 콘텐츠 제작 지원과 함께 5G,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 신기술과 융합한 시장창출형 디지털콘텐츠 제작 지원에 총 122억원을 지원한다. 

셋째, 디지털콘텐츠 산업 기반 강화, 인력양성, 공정거래 환경조성 등 디지털콘텐츠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총 224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넷째, 홀로그램, VR·AR 콘텐츠와 디바이스 원천기술개발 등 디지털콘텐츠 핵심기술 개발에 올해 총 535억원을 투입한다. 

마지막으로 150억원 규모 투자를 통해 ‘디지털콘텐츠 코리아펀드’를 지속 확대하고 실감콘텐츠 분야 중소·벤처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M&A 펀드’ 도입 등 펀드 운용방식을 다양화할 계획이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2020년은 5G를 기반으로 실감콘텐츠가 다양한 산업에 융합돼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실감경제’ 패러다임 원년이 될 것”이라며 “과기정통부는 VR·AR을 비롯한 디지털콘텐츠 산업의 혁신과 경쟁력 강화를 선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