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지난해 가맹점 매출 전년比 40%↑…年10억원 이상 가맹점 20개
상태바
bhc치킨, 지난해 가맹점 매출 전년比 40%↑…年10억원 이상 가맹점 20개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1.2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hc치킨 맛초킹. [사진=bhc치킨]
bhc치킨 대표메뉴 중 하나인 맛초킹. [사진=bhc치킨]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치열한 프랜차이즈 치킨업종 대결 속에 bhc치킨 가맹점 연매출이 지난해 전년대비 4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bhc치킨이 지난해 가맹점 연평균 매출이 12월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8년 업계 평균 매출 보다 약 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매출 분석 결과 bhc치킨 가맹점 연평균 매출은 4억600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8년 3억3000만원 대비 40% 늘어난 실적으로 금액으로는 1억3000만원이 증가한 수치다. 또 통계청 발표 자료인 2018년 치킨업종 가맹점당 매출액인 1억6900만원보다 2.7배나 많다.

연간 매출이 10억원을 넘어서는 가맹점도 20개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bhc치킨측은 “가맹점 평균 매출의 가파른 성장은 특정 시기에 국한되지 않고 1년 내내 진행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bhc치킨에 따르면 지난해 1월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31% 증가해 당시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3월과 4월 매출 증가율이 전년 동기간 대비 각각 38%, 49%를 보여 최고치 기록을 연속 경신하는 등 호조를 보였으며 12월까지 내내 20~40%대의 두 자릿수 매출 증가율을 계속 이어 나갔다.

프랜차이즈 업종 중 치열한 경쟁을 보이고 있는 치킨업계에서 매월 두 자릿수 성장을 보인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이는 치킨업계 폐점률이 10.6%(2018년 기준)를 보여 10곳 중 1곳이 문들 닫는 불황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보여 준 성장이라 주목받고 있다.

bhc치킨은 꾸준한 신메뉴 개발과 가맹점과의 소통으로 고객 신뢰도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bhc치킨은 치킨 신메뉴 ‘골드킹’, ‘마라칸’, ‘블랙올리브’ 등을 선보였으며 사이드메뉴로는 ‘뿌링치즈볼’, ‘뿌링소떡’, ‘뿌링핫도그’ 등 5종을 출시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또 임금옥 bhc치킨 대표이사를 포함한 경영진은 지난해 5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전국 지방을 순회하며 가맹점 사업주들의 솔직하고 생생한 현장의 소리를 직접 청취하고 보완점을 개선했다.

bhc치킨 관계자는 “투명경영의 원칙을 기반으로 가맹본부와 가맹점과의 각자 역할에 충실하여 소비자에게 믿음을 주고 신뢰를 구축한 것이 성장의 원동력”이라며 “고객으로부터 신뢰받는 기업으로 업계를 리드하는 것은 물론 프랜차이즈의 모범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