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중소기업 50% “‘신남방국가’ 진출 확대 기대”
상태바
수출 중소기업 50% “‘신남방국가’ 진출 확대 기대”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1.2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의 수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중소기업 수출전망 및 정책과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중소기업 10곳 중 5곳이 올해 수출 증가 예상지역으로 신남방국가를 꼽았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 10곳 중 5곳은 2020년 수출 증가 예상 지역(복수응답)으로 ‘신남방국가’(49.3%)를 꼽았으며, 중국 29.3%, 유럽 25.3%, 신북방국가 16%, 북미 12.3%가 그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 절반은 2020년 수출전망이 ‘보통’(53%) 이라고 응답했으며, ‘좋음’(28.7%), ‘나쁨’(15%). ‘매우 나쁨’(2%), ‘매우 좋음’(1.3%)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수출에 영향을 끼칠 대외 리스크로는 ‘전세계 경기 악화 및 주요 교역국의 내수침체’(64.7%)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미중 무역 분쟁’(14.3%)과 ‘미·이란 분쟁으로 인한 중동 리스크’(10.7%) 등으로 나타났다.

대외리스크에 대한 대응책으로는 ‘신흥시장 개척 등 수출 시장 다각화’(41%), ‘기존 거래처 관리 강화’(35.7%), ‘별도 대응방안 없음’(16.7%)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시장다변화를 위한 신규 진출 희망 시장(복수응답)으로는 ‘신남방국가’(35.7%). ‘유럽’(23%). ‘북미’(18.7%), ‘신북방국가’(15.7%) 등의 순으로 나타나 여전히 신남방국가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다.

중소기업 수출 확대를 위한 정부 중점 과제(복수응답)로는 ‘전시회·시장개척단 등 해외마케팅 지원강화’(52.7%), ‘수출 기업 우대 금융 정책 및 지원강화’(47.7%), ‘신남방·북방 등 신흥시장 개척 지원 확대’(34.3%)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올해도 미중 무역분쟁, 중동문제 등 다양한 수출 리스크가 있음에도 중소기업들은 긍정적인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만 대다수의 중소기업들이 수출 다변화를 위해 신남방국가로의 진출을 희망하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