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개발 신호탄...쪽방촌 주민은 어디로?
상태바
영등포 개발 신호탄...쪽방촌 주민은 어디로?
이주단지서 임시 거주…이후 영구임대로 이주
기존 쪽방보다 2~3배 넓으면서도 임대료는 저렴해
보증금 문제는 공공택지 이주지원비로 해결 가능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1.29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역 인근 쪽방촌의 정비 소식이 전해지면서, 쪽방촌 거주자들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앞서 진행한 정비사업의 예처럼 이들이 결국 터전을 잃고 쫓겨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이번 공공주택사업은 쪽방 주민을 몰아내지 않고 포용하는 새로운 방식의 쪽방 정비사업이다. 기존 쪽방보다 2∼3배 넓고 쾌적한 공간을 현재의 20% 수준으로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전망이다. 공공택지 이주지원비를 통해 보증금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20일 영등포역 대회의실에서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영등포 쪽방촌 일대 1만㎡를 정비해 쪽방 주민이 재입주하는 공공임대주택과 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 민간 분양주택 등 총 1190채의 주택을 공급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영등포 쪽방촌 일대. [사진=연합뉴스]
영등포 쪽방촌 일대. [사진=연합뉴스]

특히, 이 정비사업은 쪽방촌 주민과 지원시설을 그대로 수용한다는 점이 눈에 띈다. 

2개 블록으로 이뤄지는 사업구역 중 1개 블록에는 기존 쪽방 주민을 위한 영구임대 370채와 신혼부부 등 젊은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채를 짓는다. 나머지 블록은 민간에 매각해 주상복합과 오피스텔 등 분양주택 600채를 공급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해당 정비사업기간 쪽방 주민과 돌봄 시설이 지구 내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선(先)이주 선(善)순환' 방식을 적용할 방침이다.

먼저 지구 내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해 이주단지를 만들어 쪽방 주민이 임시 거주하게 하고, 공사가 끝나면 돌봄시설과 함께 영구임대로 함께 이주시키는 방안이다.

이어 영구임대 입주가 완료되면 이주단지를 철거하고, 그 단지가 포함된 나머지 택지를 조성해 민간에 매각한다.

쪽방 주민은 기존 쪽방보다 2∼3배 넓은 공간을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게 된다. 기존 쪽방은 주거 면적이 1.65∼6.6㎡인데 추후 조성되는 영구임대는 16㎡다.

쪽방의 월 임대료는 평균 22만원인 반면 영구임대는 보증금 161만원에 3만2000원이다. 보증금은 공공택지 이주지원비로 충당할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영구임대 단지에는 쪽방 주민의 자활과 취업 등을 지원하는 종합복지센터가 설치된다. 무료급식과 진료 등을 제공한 광야교회, 요셉의원, 토마스의 집 등 각종 돌봄시설이 이곳에 재정착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주민의견 수렴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올 하반기에 지구지정을 마치고 내년엔 지구계획 및 보상을 진행해 2023년 입주를 목표하고 있다.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국토부와 서울시, 영등포구, LH·SH, 민간돌봄시설이 참여하는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 추진 민관공 TF'가 운영된다.

김현미 장관은 "영등포 쪽방 정비사업은 강제 철거되거나 쫓겨나는 개발이 아니라 포용하며 함께 잘사는 선순환 구조를 가진 따뜻한 개발"이라며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