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신고… 총 14명
상태바
부산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신고… 총 14명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1.28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대학 중난병원 집중치료실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한 폐렴 확진 환자를 돌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대학 중난병원 집중치료실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한 폐렴 확진 환자를 돌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부산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신고가 늘어나고 있다.

28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부산에서 우한 폐렴 증상으로 보건당국이 관리 중인 의심 신고자는 모두 14명이다.

중국 우한시를 다녀왔거나 비교적 증상이 뚜렷한 유증상자, 의사환자 4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3명은 이날 새벽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 해제됐다. 나머지 1명에 대해선 아직 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날 중 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