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의심증상 15개월 영아‧20대 여성 모두 ‘음성’
상태바
우한폐렴 의심증상 15개월 영아‧20대 여성 모두 ‘음성’
  • 우정연 기자
  • 승인 2020.01.2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연 기자]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세를 보였던 15개월 영아와 20대 여성이 바이러스 1차 검사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28일 강원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7시 50분과 9시 30분경 우환폐렴 의심환자로 이송됐으나 오전 6시쯤 1차 검사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병원 측은 전날 오후 10시 의심환자 2명의 검체를 확보, 검사 기관에 의뢰했으며, 2차 검사는 이날 오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원주에 거주하는 15개월 영아는 부모와 함께 지난 18~26일 중국 광저우를 다녀온 뒤 기침 등 우한 폐렴 의심 증세를 보여 27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이후 음압 격리병상이 있는 강원대원원으로 이송돼 격리됐다.

20대 여성은 국내 세 번째 확진환자와 접촉해 능동감시 대상이었다가 27일 오후 9시 30분 의심환자로 분류됐다.

서울 거주자인 이 여성은 지난 27일 춘천을 방문했다가 우한 폐렴 의심증세가 나타나자 질병관리본부에 신고 후 강원대병원을 찾았다.

이 여성은 국내 세 번째 확진자 50대 남성이 서울 강남구 성형외과를 방문한 뒤 찾아간 약국에서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대병원 관계자는 “20대 여성의 경우 격리를 해제했고 15개월 영아는 보건당국 공식 확인까지 격리를 유지하기로 했다”며 “입원 필요 시 병원 내 치료 내지는 전원 여부를 원주보건소와 보호자가 상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병원은 환자 안전을 위해 28일부터 방문하는 모든 내원객을 대상으로 하는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발열확인과 중국방문 이력을 확인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