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대표팀, AFC서 사우디 꺾고 대회 첫 우승…도쿄행 티켓도 잡아
상태바
U-23 대표팀, AFC서 사우디 꺾고 대회 첫 우승…도쿄행 티켓도 잡아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1.27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에서 사우디를 꺾고 사상 첫 대회 우승에 성공한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높이 들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에서 사우디를 꺾고 사상 첫 대회 우승에 성공한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높이 들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연장 접전 끝에 첫 우승을 달성했다.

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 대회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8분 터진 정태욱(대구)의 헤딩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대표팀은 결승 진출로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권을 확보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 데 이어 2014년 1월 시작해 4회째를 맞는 이 대회에서 한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 올렸다. 

특히 김학범호는 이번 대회에서 전무후무한 전승(6승) 우승의 대기록도 달성했다. 

김학범호는 조별리그 3경기(중국 1-0승·이란 2-1승·우즈베키스탄 2-1승)를 시작으로 요르단과 8강전(2-1승), 호주와 4강전(2-0승)에 이어 사우디와 결승전(1-0승)까지 내리 6연승을 기록했다. 그동안 한국은 1회 대회 4위, 2회 대회 준우승, 3회 대회 4위에 그쳤다.

이번 우승으로 ‘도쿄행 티켓’과 ‘우승 트로피’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은 김학범호는 28일 새벽 방콕을 떠나 귀국길에 오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