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6.8규모 지진, 한국 교민 희생자는 없어”
상태바
“터키 6.8규모 지진, 한국 교민 희생자는 없어”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1.2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터키 동부 지진 현장.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터키 동부에서 24일(현지시각) 저녁 발생한 지진 희생자 중에 한국 교민은 없는 것으로 잠정 확인됐다.

터키 주재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2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터키 당국이 밝힌 사망자 명단에 한국인은 없으며, 부상자나 재산 피해 여부는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대사관은 이어 "교민들이 주로 거주하는 지역은 아니라 피해는 없을 것으로 추정한다"면서도 "혹시 피해를 본 교민이 있을 수 있어서 확인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24일 오후 8시 55분께 터키 동부 엘라지의 시브리스 마을 인근에서 규모 6.8의 지진이 발생해 다수의 희생자가 발생했다. 지진이 발생한 지역은 수도 앙카라에서 동쪽으로 750km가량 떨어진 곳으로, 진원의 깊이는 6.7km이다.

터키 재난위기관리청(AFAD)은 이번 지진으로 현재까지 최소 20명이 숨지고, 920명 이상이 다쳤다고 밝혔다. AFAD는 엘라지에서 16명, 인접 지역인 말라티아에서 4명이 숨졌으며, 부상자는 현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