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역주도 혁신성장 'TF팀' 구성· '칸막이 없앤다'
상태바
경북도, 지역주도 혁신성장 'TF팀' 구성· '칸막이 없앤다'
중앙 부처 지역혁신 사업 등을 총괄하는 ‘지역혁신성장계획’기획 착수
도 지역혁신협의회 산하 분과협의회 및 기획 T/F 구성, 4월 균형위 최종 제출
  • 남동락 기자
  • 승인 2020.01.24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청 전경[사진=경북도]
경북도청 전경[사진=경북도]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지금까지 각 중앙부처 중심으로 기획·추진해 오던 도내 여러 지역 혁신사업들을 올해부터는 도가 직접 기획하고 추진한다.

경상북도는 올 1월부터 부처별 지역혁신사업 등을 포괄하는 시도단위 혁신성장 종합계획인 ‘경상북도 지역혁신성장계획‘ 수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지역혁신성장계획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송재호, 이하 균형위)가 지난해부터 추진한‘지역혁신체계 개편방안’시행에 따라 올해부터 시·도별로 자율적으로 수립한다.

지금까지 다수의 지역혁신사업들이 부처별·사업별 칸막이식으로 기획·운영되다보니, 지역 특성에 맞는 자율적 추진이 어려워 각 사업들 간 연계성이 떨어진다는 문제가 지적되었다.

지역혁신성장계획은 기존의 부처별 지역 혁신사업들은 물론 시도 자체사업과 신규 사업까지 포함하여 지역여건에 맞는 혁신산업 밑그림을 그릴 수 있게 된다.

경상북도는 이러한 변화에 맞춰, 올 1월부터 계획의 효율적 기획·운영을 위해 경북테크노파크(주관기관)를 중심으로 도 관련부서 및 혁신기관들을 포함하는 실무 TF팀을 구성했다.

실무 TF는 경북TP와 미래전략기획단(지역혁신지원팀)을 중심으로 도 과학산업국(과학기술정책과 등)과 구미전자정보기술원(과학기술진흥센터), 경북지역사업평가단 등 도내 혁신기관이 계획 수립과 운영을 전문적으로 지원하는 형태로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도는 지역혁신성장계획 수립 등 앞으로 강화되는 지역혁신체계 활성화에 대응하기 위하여, 올해부터 도 지역혁신협의회(회장 김효신) 과학·산업 분과협의회를 새롭게 신설했다.

분과협의회는 도 협의회 본위원인 곽지영 교수(분과협의회장)와 도내 지역혁신기관, 대학, 기업지원과 관련된 10명의 실무 전문가로 구성되어 지역혁신성장계획과 도 과학·산업 분야 혁신안건을 검토․자문한다.

한편, 실무 TF팀은 1월부터 경상북도 혁신성장 여건을 총괄 분석하여 지역혁신전략산업(자동차, 바이오헬스, 이차전지 등)을 선정하고 있으며, 이후 각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방향과 투자전략을 도출할 예정이다.

수립 중인 계획은 도 자체검토(도 지역혁신협의회 심의 등)와 균형위·부처 검토를 거쳐 4월 최종안이 확정되면 도 혁신계획에 포함된 사업과 예산들이 부처예산(안)으로 최종 포함될 예정이다.

경북도 미래전략기획단 심인보 팀장(지역혁신지원 팀장)은 “지역혁신성장계획은 정부 지역혁신체계 개편 시행의 핵심으로, 앞으로 계획 완성도에 따라 지자체별 혁신사업 예산 등이 차별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지역혁신성장계획에 도 혁신산업의 잠재력이 충분히 드러날 수 있도록 계획수립을 적극적으로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