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군번영회 “강원도청 횡성으로 이전해야”
상태바
횡성군번영회 “강원도청 횡성으로 이전해야”
  • 우정연 기자
  • 승인 2020.01.2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강원 횡성군청 회의실에서 횡성군번영회가 정기총회를 열고 회의실에서 정기총회를 강원도청 횡성이전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사진=횡성군]
22일 강원 횡성군청 회의실에서 횡성군번영회가 정기총회를 열고 강원도청 횡성이전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횡성군]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연 기자] 강원 횡성군번영회가 22일 강원도의 미래를 위해 도청을 횡성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횡성군번영회는 이날 군청 회의실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성명서를 통해 “강원도는 도내 18개 시군의 균형발전과 교통여건 변화 등을 고려해 도청을 횡성군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횡성은 영동·제2영동·중앙고속도로와 4개국도, KTX횡성역, 공항이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교통 요충지”라며 “수도권과 세종시의 접근성이 훌륭해 중앙정부와 유기적 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도청 위치에서는 동해, 태백 등 5개 시군까지 2시간 이상 소요되지만 황성에서는  18개 시군 모두 2시간 이내로 접근 가능해 도정 운영에 효율성을 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횡성은 그동안 군사시설과 원주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인해 개발제한에 묶여 고통을 받아왔고 2018동계올림픽 종목 유치에도 제외되는 아픔을 당했다”며 “이제는 도가 고통과 아픔에 답해야 할 시기”라고 요구했다.

군번영회는 횡성읍 묵계리 군사시설 이전부지와 마산리 횡성역 인근지역 2곳을 제안했다.

권용준 횡성군번영회장은 “도청은 결코 춘천의 전유물이 아니다”며 “최문순 도지사의 현명한 결정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