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품어 색다르게 즐기는 ‘과일차’ 각광
상태바
과일 품어 색다르게 즐기는 ‘과일차’ 각광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1.2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각 사]
[사진=각 사]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차 시장이 성장하며 커피업계와 편의점업계까지 해당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는 티(Tea) 시장의 규모가 2013년 2493억원에서 2018년 약 3000억원대까지 성장한 것으로 분석했다. 차 수입액 또한 2015년 약 115억원에서 2018년 약 244억원으로 두 배 이상 늘어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이러한 시장 성장에 따라 티 전문브랜드는 물론 커피업계와 편의점업계까지 매력을 장착한 제품을 선보이며 티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티는 카페인이 부담스러운 이들이나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각광 받기 시작했다. 이후 매력적인 맛과 향에 현대적인 요소를 접목시키며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 쟈뎅 아워티 4종= 쟈뎅은 블렌딩티 아워티 4종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쟈뎅이 커피에서 쌓은 노하우를 우려낸 제품으로 고급 홍차와 허브차에 상큼한 과일을 조합시킨 프리미엄 블렌딩티다.

아워티는 홍차를 베이스로 한 ‘레몬 얼그레이 티’, ‘오렌지 자몽 블랙티’와 허브차를 베이스로 한 무카페인 ‘베리썸 히비스커스 티’, ‘제주 청귤 캐모마일 티’ 4종으로 구성돼 있다. 과일과 티를 황금비율로 구현해 전문점 수준 고품질 티를 완성시켰다. 20시간 이상 천천히 건조시킨 말린 생과일이 함께 들어있으며, 찻잎과 과즙의 비율이 완벽한 밸런스를 유지해 고품질의 티를 즐길 수 있다.

◇ 미니스톱 핫에이드 2종= 미니스톱은 겨울철 커피 외에도 다양한 메뉴를 즐길 수 있도록 핫에이드 2종 ‘핫자몽에이드’, ‘핫레몬에이드’를 출시했다. 핫에이드 2종은 몸에 좋은 과일을 재료로 농축액이 담긴 스틱을 발포컵에 넣고 따뜻한 물을 부으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핫자몽에이드는 상큼하면서도 쌉싸름한 뒷맛이 특징인 자몽을 활용한 차로 실제 과즙농축액과 펄이 풍부하게 함유돼 자몽의 다채로운 풍미를 즐길 수 있다. 핫레몬에이드는 건강과일인 레몬의 과즙농축액을 넣어 상큼한 레몬 특유의 맛을 느낄 수 있다. 레몬에는 비타민 C가 풍부하게 함유돼 감기 예방과 피로회복에도 좋다.

◇ GS25, 오렌지블론드 아메리카노= 과일을 접목시킨 독특한 메뉴도 눈에 띈다. 편의점 GS25가 출시한 과일과 커피를 접목시킨 ‘오렌지블론드 아메리카노’다.

이 제품은 카페25 아메리카노에 건조 오렌지와 자몽 과즙 분말 티백을 첨가해 즐길 수 있는 메뉴다. GS25는 오렌지블론드아메리카노가 상큼한 과일향과 달콤한 맛이 아메리카노와 잘 어우러져 커피에 익숙하지 않은 소비자뿐 아니라 20대 여성 고객을 중심으로 동절기에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