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잃은 반려견 살해 20대 실형
상태바
주인 잃은 반려견 살해 20대 실형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1.22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주인을 잃은 반려견을 발견해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22일 서울서부지법 형사1단독 이승원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재물손괴 혐의로 구속기소된 치킨집 종업원 A(28)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망원동의 한 주택가에서 주인이 산책 중 잃어버린 반려견 ‘토순이'를 발견해 죽이고 그 사체를 유기한 혐의(재물손괴·동물보호법 위반)를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는 ‘토순이’가 자신을 피해 도망치다가 막다른 길에 이르러 짖기 시작하자 화가 나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숨진 ‘토순이’는 현장 인근에서 머리가 심하게 훼손된 상태로 발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강아지 토순이를 주인 잃은 개로 생각하고 자기가 키울 생각으로 잡으려다가 저항하자 죽였다”며 “범행 수법이 매우 잔혹하고 생명을 경시하는 태도가 여실히 드러났으며, 범행 동기도 비난의 여지가 크다”고 판시했다.

다만 재판부는 “범행을 시인하고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는 점, 미리 계획한 범행은 아닌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