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서머너즈 워’, 동남아∙대만 등 토너먼트∙이벤트로 소통 활발
상태바
컴투스 ‘서머너즈 워’, 동남아∙대만 등 토너먼트∙이벤트로 소통 활발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01.2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컴투스]
[사진=컴투스]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가 태국∙대만∙베트남∙일본 등 아시아 곳곳에서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로 현지 유저와 소통을 활발히 이어가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컴투스는 지난 18일 태국, 19일 대만에서 현지 유저가 참여하는 대규모 오프라인 이벤트를 진행했다.

지난 해 성황리에 막을 내린 ‘서머너즈 워’ e스포츠 대회 열기를 이어가 듯, 현장에는 다양한 콘셉트의 이벤트 대전이 펼쳐졌고 수백 명 유저들이 경기에 열광하며 행사를 즐겼다.

18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서머너즈 워’ 유저 행사는 지난 해 12월부터 태국에서 진행한 지역 온라인 토너먼트 우승자를 결정짓는 결승전으로 꾸며졌다.

경기는 게임 내 월드 아레나의 각 등급별 최강자를 가리는 방식으로 치러졌으며, 현장에 참석한 100여 명 유저들 열띤 응원으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이어 최종 3인에 오른 유저들이 베트남 길드 배틀 우승팀과 겨루는 3:3 친선전도 펼쳐졌다. 각 경기들은 더 많은 동남아 유저들도 함께 할 수 있도록 ‘서머너즈 워’ 현지 유명 e스포츠 캐스터들 해설과 유튜브 채널로 온라인 생중계 됐다.

대만에서 열린 유저 감사 이벤트 또한 다양한 콘셉트 이색 토너먼트로 e스포츠를 통해 유저들이 즐거움을 함께 나누는 축제의 장으로 꾸며졌다.

행사는 음력 정월을 앞두고 ‘서머너즈 워’ 팬들에게 한 해의 감사를 전하는 자리로 마련됐으며, 500명 현지 유저들이 초청돼 경기를 즐겼다.

현장에는 1월 초부터 온라인 경기로 사전 선발된 실버∙골드∙레드 등 월드 아레나 등급별 유저들 3:3 단체전 결승전이 개최됐다. 추첨을 통해 선발된 여성 유저 8명 이색 토너먼트 ‘여신전’도 열려 참가자들 이목을 모았다.

‘SWC 2019’ 최종 준우승자인 톰신을 비롯해 도날드, 가이아 등 지난 해 ‘서머너즈 워’ e스포츠 대회에 참가했던 현지 유명 선수들이 레전드컵으로 맞붙어, 월드 랭커들의 격렬한 대전을 눈앞에서 관전하는 즐거운 시간도 제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