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중기 경영안정 위해 '중기자금 1천억원' 지원
상태바
안양시, 중기 경영안정 위해 '중기자금 1천억원' 지원
담보력 부족한 기업에는 특례보증 지원
  • 이배윤 기자
  • 승인 2020.01.2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체 방문. [사진=안양시]
기업체 방문. [사진=안양시]

[이뉴스투데이 이배윤 기자] 안양시가 지역 중소기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 경영안정을 위해 올해 중소기업육성자금(이하 중기자금) 1천억 원을 지원한다.

또 담보 여력이 없거나 아이디어와 기술력은 있는데 자금력이 취약한 청년창업자에 대해서는 특례보증으로 도움을 손길을 전한다.

중기자금은 운전·기술개발자금으로 610억 원, 시설자금 360억 원, 신규고용 및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특별시책자금 30억 원이 각각 지원된다.

융자 기간은 운전·기술개발자금과 특별시책자금은 3년, 시설자금은 5년이다.

이자차액 보전율은 1% ~ 2.5% 이며, 우대기업(여성기업,장애인기업,사회적기업,우수기업,가족친화경영기업 등)의 경우 0.5% 추가 보전이 이뤄진다.

지난해 221개 업체에 686억 원이 지원됐다.

중소기업 특례보증은 신용보증서 발급이 어려운 기업에게 업체당 2억 원 이내,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은 기업은 업체당 5억 원 이내, 만19세 이상만39세 이하로 사업경력이 5년 이내의 청년창업자에게는 업체당 5천만 원 이내로 지원될 계획이다.

시는 올해 중소기업에  49억 원, 수출규제 피해기업에게는 60억 원, 청년창업자에게 16억 원 규모로 각각 지원할 계획이다.

공고 내용은 안양시홈페이지(시정소식-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안양시]
[사진=안양시]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신청 접수는 안양시 관내 8개 협약은행(국민,기업,농협,신한,우리,KEB하나,씨티,산업은행)에서 접수할 수 있다.

중소기업 특례보증 신청 접수는 경기신용보증재단 안양지점에 신청하고, 시에서는 대상 중소기업에 대해 기본심사를 통해 추천서를 발행하면 금융기관에서 융자받게 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유망한 기업 그리고 청년창업 기업 등이 돈 걱정 없이 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위함”이라며, 중기자금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